속보
VIP
통합검색

'짝퉁' 적발 1위는 중국·한국…올해 2100만건 위조 잡아낸 스타트업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7 18:47
  • 글자크기조절
인공지능(AI) 기반 위조상품 모니터링 솔루션을 운영하는 마크비전이 올해 2100만건의 위조상품을 탐지했다고 27일 밝혔다.

마크비전은 현재 이커머스, 소셜미디어, NFT(대체불가능토큰) 마켓플레이스 등을 포함한 118개 국가 1500개 글로벌 마켓플레이스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솔루션의 모니터링 범위와 채널이 확장되며 위조상품 적발 규모가 꾸준히 증가했다.


올해 적발된 전체 위조상품을 카테고리별로 분석한 결과 의류(24.3%)와 쥬얼리(18.6%), 캐릭터(16.5%) 분야 가품 탐지 건수 비중이 높았다.

캐릭터 분야 위조상품 수는 지난해 대비 50배로 늘어 탐지량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이어 가방(12.9%), 기타(12.7%), 시계(4%), 화장품 (2.6%), 안경(2.2%), 신발(1.6%), 전자제품(1.3%) 순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탐지량 순위에서는 중국과 한국이 28.8%를 차지해 공동 1위를 기록했다. 인도네시아(7.1%), 필리핀(6.8%), 말레이시아(5.7%), 싱가포르(3.7%), 베트남(3.2%), 태국(2.9%), 미국(2.7%)이 뒤를 이었다.


특히 1위에 오른 중국과 한국의 위조상품 적발 건수는 3위부터 8위 국가들의 탐지 규모 합산 수치와 비슷했고, 10위 국가인 미국보다 10배 이상 많았다.

소셜미디어(SNS)를 통한 위조상품 유통량 급증세도 확인됐다. 이커머스, 소셜미디어, NFT 마켓플레이스 등의 글로벌 마켓플레이스 중 올해 위조상품 적발 규모가 가장 많이 증가한 채널이 SNS였다. 전년 대비 가품 탐지 건수가 16.3배 늘었다.

이인섭 마크비전 대표는 "SNS를 활용한 가품 판매가 기승을 부리는 등 위조상품이 다양한 채널로 확산되고 있다"며 "광범위한 채널을 통해 유통되는 위조 상품들을 탐지·제거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전념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 데리고 장 보기 힘든데"…쿠팡 '로켓' 멈출라 엄마들 '걱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