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올해 사망사고 4건' 디엘이앤씨, 67개 현장 중 65개소 '법 위반'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8 13:32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고용노동부가 올해만 4건의 중대재해로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건설업체 디엘이앤씨(구 대림산업)를 대상으로 현장 감독을 진행해 총 459건의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디엘이앤씨 시공 현장에선 △3월 서울 종로구 전선드럼 사고 △4월 경기 과천 굴착기 사고 △8월 경기 안양 콘크리트 펌프카 사고 △10월 경기 광주 이동식크레인 사고 등 총 4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고용부는 디엘이앤씨가 시공하는 주요 현장 67개소에 대해 4차례에 걸친 감독을 실시했고, 65개소에서 459건의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

18개 현장에선 안전난간 미설치와 거푸집·동바리 조립도 미준수 등 사망사고와 직결될 수 있는 안전조치 위반사항 158건이 적발됐다. 이를 포함한 65개 현장에서는 안전보건교육 미실시, 유해위험방지 계획서 부적정 관리 미흡, 관리감독자 위험성평가 미실시 등 안전보건관리 시스템 위반사항 301건이 확인됐다.

고용부는 안전보건관리시스템 미흡 위반행위 301건에 대해서는 과태료 약 7억8000만원을 부과했다. 고용부는 감독결과를 디엘이앤씨 경영책임자에게 통보해 개선을 요구하고 재발방지 대책 수립 이행을 명령했다. 앞서 경영책임자는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른 안전보건교육을 수강한 바 있다.

류경희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건설현장에 자기규율 예방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경영자는 안전을 비용의 관점에서 접근하는 인식에서 벗어나 조직의 권한과 책임을 명확히 하고 필요한 자원을 배정해야 한다"며 "근로자는 안전개선 제안활동과 아차사고 신고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기준 50대 건설사 중 △포스코건설(4위) △호반건설(11위) △대방건설(14위) △태영건설(17위) △두산에너빌리티(22위) △동부건설(23위) △한신공영(25위) △삼성엔지니어링(26위) △동원개발(28위) △우미건설(29위) 등 25개 건설사에서는 사망사고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디엘이앤씨 등 4개 건설사에서는 3건 이상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