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패션회사가 K걸그룹 키운다...F&F, 엔터테인먼트 법인 설립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0 10:24
  • 글자크기조절
F&F 엔터테인먼트 최재우 대표/F&F
F&F(에프앤에프, 대표 김창수)가 자회사 'F&F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글로벌 K팝 스타 육성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F&F 엔터테이먼트 대표에는 기획형 프로듀서이자 작사가, 뮤직 콘텐츠 투자유통전문가인 최재우 씨가 선임됐다. 최 대표는 지난 12년간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서 근무하며 방송 음원과 드라마 OST 등 다양한 글로벌 뮤직 콘텐츠 투자유통을 진행해왔다. '별에서 온 그대', '시크릿 가든',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 한류 드라마 OST와 다양한 프로젝트성 앨범을 기획·프로듀싱했다.


F&F 엔터테인먼트의 첫 프로젝트는 글로벌 오디션이다. 세계 각국에서 K팝 스타를 지원자를 받아, 대중의 투표를 기반으로 최종 데뷔그룹을 선정하는 K팝 걸그룹 선발 프로젝트이다. 오디션은 지상파 방송과 함께 올해 하반기 진행될 예정이다.

F&F는 패션에서 쌓은 글로벌 브랜딩과 마케팅 노하우를 K팝 산업에 접목시킨다는 계획이다. F&F가 운영하는 MLB는 지난해 해외에서만 1조원 넘게 판매됐다. 디지털 미디어의 활용, 글로벌에서의 폭발적 성장, 서양 감성과 동양 감성의 접목이라는 점에서 K팝과 공통점이 많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F&F 관계자는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으로 세계를 아우르는 브랜드 팬덤을 만들었던 노하우로 세계적인 라이프스타일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K팝스타를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F&F는 MLB 외에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듀베티카, 세르지오타키니, 수프라 등을 전개 중이다. 또한 드라마 제작사 '빅토리 콘텐츠' 인수, 웹드라마 제작사 '와이낫 미디어'와 애플TV '닥터 브레인'의 제작사 '바운드 엔터테인먼트' 투자 등 콘텐츠 사업에 지속 관심을 가져온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헬기 추락' 이란 대통령 시신 수습…"왜 1대만" 타살 음모론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