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아시스마켓, 증권신고서 제출…"2월 코스닥 상장 목표 "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2 16:12
  • 글자크기조절
오사시스 본사/사진= 오아시스 제공
오사시스 본사/사진= 오아시스 제공
오아시스가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에 돌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오아시스는 상장으로 523만6000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3만500원 ~ 3만9500원으로 총 공모금액은 1597원 ~ 2068억 원 규모다. 다음달 7~8일 수요예측을 한 후 14~15일 일반청약을 거쳐 2월 중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는 계획이다.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이 공동 대표주관을 맡았다.

2011년 설립된 오아시스는 일반적인 e커머스 기업과 달리 사업 초기에는 오프라인 매장을 중심으로 운영돼왔다.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구축한 생산자 직소싱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유기농 식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면서 높은 고객 만족도를 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를 바탕으로 2018년에는 '오아시스마켓'을 론칭하며 신선식품 새벽배송까지 확장된 사업 범위를 영위하고 있다.

오아시스는 대대적인 회사 광고 마케팅을 하지 않았음에도 업계 평균보다 높은 매출성장률과 흑자경영을 유지하고 있는 기업이다. 2015년 193억 원에 불과하던 매출은 2021년 3569억 원으로 약 18.5배 성장했다. 2022년 3분기에는 매출액 3118억 원, 영업이익 77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8%. 78.4%씩 증가했다.

회사 측은 지속 성장의 요인을 △독자적 스마트 물류 솔루션 오아시스 루트 △업무 효율을 극대화한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온·오프라인 시너지로 꼽았다.

오아시스 루트는 상품 유통과 판매 프로세스의 전반적인 관리를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모바일 자동화 시스템이다. 모든 직원은 휴대폰 하나만 있으면 상품의 발주부터 입고, 포장, 배송지 분류,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관리할 수 있다. 이로써 새벽배송 서비스를 영위함에도 지속해서 흑자를 낼 수 있는 효율 최적화를 이뤘다는 평가다.

이는 업계 유일의 합포장 동선 구조를 갖춘 스마트 통합물류센터에 적용돼 최적의 시너지도 발휘하고 있다. 성남, 의왕 물류센터는 담당자의 효율적 동선을 위해 냉동, 냉장, 상온 제품을 한 장소에서 합포장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어 고객은 여러 가지 제품을 한 박스에 배송받을 수 있다. 제품별로 각각의 포장 공간에서 개별 포장해 배송하는 여타 e커머스 기업들과 달리 포장재 비용도 3분의 1로 절감했다.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 시너지도 성장률에 일조 중이다. 오프라인 매장의 고객경험 축적으로 소비자들의 브랜드 인지도가 상승하며 온라인 매출도 동반 성장했다. 특히 온라인 판매가 어려운 식품을 오프라인에서 판매할 수 있다는 장점을 통해 신선식품 새벽배송 시장의 핵심 지표인 재고 폐기율을 0%,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췄다.

회사는 IT 물류 솔루션, 물류 대행 기술력, 강력한 직소싱 네트워크 등 핵심경쟁력을 기반으로 △다른 기업과의 협업 △신규 사업 진출 등을 통해 전략적으로 성장하겠다는 입장이다. 물류센터 부지 확보, 오프라인 매장 풀필트먼트센터화 등으로 전국 지역으로 새벽배송 서비스를 지원하고 이미 진출한 라이브커머스, 퀵커머스 서비스를 고도화하며 외적, 내적 성장을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안준형 오아시스 대표이사는 "오아시스는 네트워크, 물류센터, IT 물류 솔루션을 모두 보유한 독보적인 식료품 새벽배송 선도기업"이라며 "독보적 기술력을 기반으로 새벽배송을 넘어 라이브커머스 즉시배송, 퀵커머스 O4O사업 진출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마트 물류·유통 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299%↑' 에코프로에만 몰리는 돈…증권가 전망도 스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