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월드컵 스타' 날개 꺾었다?…박지성, 조규성 이적 거절한 이유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845
  • 2023.01.16 09:33
  • 글자크기조절
12년 만에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축구국가대표 조규성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2.07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12년 만에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축구국가대표 조규성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2.07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월드컵 스타' 조규성(24)이 결국 전북 현대에 남는다. 박지성 테크니컬 디렉터와 김상식 감독의 설득이 영향을 미쳤다.

지난 15일 축구계 따르면 조규성은 당장 이적하는 것보다 여름까지 기다려보기로 가닥을 잡았다.

조규성은 셀틱(스코틀랜드), 미네소타 유나이티드(미국), 마인츠(독일)로부터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마인츠의 보 스벤손 감독은 지난달 중순 조규성한테 직접 전화를 걸어 자신의 계획과 비전 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인츠 측은 계약 기간은 5년, 이적료 330만유로(약 44억원)에 50% 셀온(향후 이적료 일부를 나누는 조항)까지 내걸었다.

다만 협상 테이블에 앉은 박지성 디렉터는 이 제안마저 거절했다. K리그와 달리 추춘제(가을에 리그가 개막해 이듬해 봄에 종료하는 것)를 따르는 유럽에 지금 도전하면 적응에 실패할 수 있다는 게 이유다.

(인천공항=뉴스1) 김민지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조규성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마치고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공항=뉴스1) 김민지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조규성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마치고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성은 앞선 인터뷰에서도 "조규성의 이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유럽 리그를 가는 것보다 주전으로 축구 경기에 뛸 수 있고, 좋은 결과를 거두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어떤 방향으로 유럽 리그 진출하는 것이 성공 확률을 높이는 것인지 같이 고민하고 소통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상식 감독도 지난 12일 완주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여러 팀에서 조규성에게 제안이 온 게 사실"이라며 "어느 시기에 나가느냐를 놓고 공감대를 찾고 있다. 내 욕심만 챙길 수는 없다. 팀과 선수가 모두 성공하기 위해 고민 중"이라고 털어놨다.

조규성의 잔류에 대해서는 비판과 우려도 상당하다. 일각에서는 겨울이 아니면 이적이 어려울 수 있다며 박지성 디렉터가 조규성의 날개를 꺾었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조규성 역시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겨울에 안 나가면 여름에 지금 이렇게 제안 온 팀들도 저를 원하지 않을 수도 있고, 또 그사이 제 몸값이 떨어질 수도 있고, 몸 상태가 안 좋아질 수도 있는데 모든 방면을 다 고려해서 준비하고 있다"며 불안감을 고백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4개월만에 '코로나 터널' 끝…오늘부터 무엇이 달라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