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벤처캐피탈 TBT,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이충욱·한서윤 이사로 승진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8 10:01
  • 글자크기조절
이충욱 이사(좌), 한서윤 이사/사진제공=TBT
벤처캐피탈(VC) 티비티파트너스(TBT, 대표 이람)가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통해 이충욱, 한서윤 수석이 각각 이사로 승진했다고 18일 밝혔다.

TBT는 대표 직할 3개 팀 체제를 2본부(투자본부, 관리본부) 체제로 개편하고 이충욱 이사를 투자본부장으로, 한서윤 이사를 관리본부장으로 임명했다. 설립 5년차를 맞아 보다 전문적인 투자와 체계적인 관리 조직역량을 강화해 펀드 운용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목표다.


투자본부장으로 임명된 이충욱 이사는 2003년부터 2021년까지 삼성에버랜드 경영지원실을 거쳐 삼성물산에서 재직하다 2021년 7월 TBT에 입사했다. 소비재, 레저, 건설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 관리와 운영 경험을 토대로 TBT의 넥스트유니콘 제1호, 티비티 글로벌 제3호 펀드 결성에 기여했다. TBT는 이충욱 투자본부장을 필두로 TBT만의 서비스, 기술 분야 투자 스크리닝 역량을 고도화하고 신규 유망 섹터 발굴에 힘쓸 예정이다.

관리본부장으로 임명된 한서윤 이사는 포스코그룹과 스타트업 리디를 거쳐 네이버에서 10여년간 재무 실무를 총괄하며 인터넷 비즈니스와 재무 전문역량을 키웠다. 2019년 TBT 입사 이후 그립컴퍼니, 디투비와이의 컴퍼니빌딩(투자 및 경영참여)에 참여했다. 투자 유치 이후 포트폴리오사들의 성장을 위한 전반적인 경영 지원도 담당해왔다. TBT는 한서윤 관리본부장 지휘 하에 각 회사의 성장 단계에 맞는 맞춤 관리 전략을 제시하고 펀드 운용자산의 건전성도 함께 제고할 방침이다.

TBT는 2018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블라인드 펀드 4개, 프로젝트 펀드 3개 등 총 7개의 펀드를 조성해 약 2700억원의 자본(AUM)을 운용하고 있다. 설립된 지 5년이 되지 않은 신생 VC임에도 불구하고 산업계 경험이 풍부한 구성원들의 전문성으로 설립 이후 매년 신규 블라인드 펀드를 조성해왔다. 지난해에는 약 630억원 규모의 티비티 글로벌 성장 제3호 펀드를 결성해 올해 초 추가 클로징을 준비 중이다.


한편, TBT는 현재까지 총 68개 스타트업에 투자했으며 투자분야는 크게 △플랫폼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핀테크 △디지털헬스케어 △물류·모빌리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으로 나뉜다. 대표 포트폴리오에는 그립컴퍼니, 브레이브모바일(숨고), 수퍼빈, 샌드박스네트워크 등이 있다. TBT는 현재까지 총 8개 포트폴리오를 회수했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오늘의 픽업'을 내부수익률(IRR) 216%, 콘텐츠랩 '비보'를 IRR 41%에 회수하는 등 5개 포트폴리오를 조기에 회수하며 높은 IRR을 시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만 오른 게 아냐" 강북도 집값 들썩…상승세 탄 서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