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전이 끌어올린 코스피…원화 강세·한은 금리 동결 전망에 외인 '사자'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9 16:27
  • 글자크기조절

내일의 전략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외국인의 매수세가 코스피 지수를 끌어올리며 2거래일간의 약세를 끊었다. 특히 삼성전자 (72,300원 ▲2,000 +2.84%)(1.49%)의 기여도가 높았다.

1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2.02포인트(0.51%) 오른 2380.34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는 하락 출발했지만 곧 상승 전환했다. 외국인이 5720억원 순매수 했고 기관은 3148억원 순매도 했다. 개인은 2600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오후 4시14분 집계 기준)

외국인 매수세 유입은 장 중 원화 강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5.3원 내린 1232.1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의 비둘기적 발언, 중국 증시 반등 등이 호재로 작용해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이 총재는 지난 18일 "지난해에는 5% 이상의 고물가 상황이 지속되면서 물가에 중점을 두었다면 올해는 물가에 중점을 두면서도 경기·금융안정과의 '트레이드 오프(상충관계, trade-off)'도 면밀하게 고려해야 하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준금리 동결에 무게를 둔 것으로 해석됐다.

업종 중 의료정밀이 2.97%로 크게 올랐는데 의료기기 관련주의 상승 때문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의 의약품 및 임플란트 구매 관련 정책의 수혜 기대감이 들었다. 덴티움 (158,000원 ▼1,700 -1.06%)은 8.50% 상승했다.

삼성화재 (225,500원 ▼6,500 -2.80%)(2.22%), DB손해보험 (75,900원 ▼2,800 -3.56%)(2.07%), 현대해상 (32,850원 ▼1,150 -3.38%)(2.87%) 등 손해보험사 강세에 보험업이 1.45% 상승했다. KT (32,000원 ▲700 +2.24%)가 3.30% 한국형 챗Gpt(ChatGpt, 인공지능 챗봇) 추진 소식에 오르며 통신업의 1.59% 강세를 이끌었다.

반면 포스코케미칼 (341,500원 ▲17,500 +5.40%)이 4.90% 하락하며 부진하자 비금속광물 업종은 3.06% 하락했다. 연말 재고조정 영향에 따른 4분기 실적 둔화 전망, 영국 브리티시볼트 파산 신청 소식 등이 악재로 작용했다.

SK하이닉스 (110,300원 ▲1,100 +1.01%)(0.24%), 삼성바이오로직스 (778,000원 ▲1,000 +0.13%)(0.63%), LG화학 (702,000원 ▼4,000 -0.57%)(1.14%) 등은 상승했다. LG에너지솔루션 (580,000원 ▲2,000 +0.35%)(-0.66%), 삼성SDI (718,000원 ▲25,000 +3.61%)(-0.49%)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4포인트(0.16%) 오른 712.89로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은 52억원, 기관은 461억원 순매도 했고 개인은 656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의료정밀기기가 2.50%, 오락문화가 2.33% 상승했고 출판매체복제가 1.93%, 금융이 1.36% 하락 마감했다.

오스템임플란트 (187,200원 ▼100 -0.05%)가 7.16%, CJ ENM (76,600원 ▼1,200 -1.54%)이 3.33%, JYP Ent. (122,200원 ▲8,500 +7.48%)가 3.24% 상승했고, 엘앤에프 (261,000원 ▲9,500 +3.78%)는 3.26%, 에코프로 (546,000원 ▲4,000 +0.74%)는 3.14%, 에코프로비엠 (239,000원 ▲1,000 +0.42%)은 1.42% 내렸다.

설 연휴를 앞두고 증시는 관망심리가 커지고 거래량이 줄어들 수 있어, 투자자들은 종목들의 변동성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휴 전 관망심리가 심화될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는 증시 전반적인 거래 감소 속 개별 종목들의 호가 스프레드를 축소시킬 수 있으므로 벤치마크 플레이 혹은 개별 종목 플레이와 무관하게 보유종목들의 변동성 관리에 나서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