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한자산운용, 'SOL 차이나 강소기업 CSI500' ETF명 변경 상장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6 15:35
  • 글자크기조절
신한자산운용은 국내 유일 CSI500 투자 ETF(상장지수펀드)인 'SOL 중국본토 중소형 CSI500(합성H) ETF' 명칭을 'SOL 차이나 강소기업 CSI500 (합성H) ETF'로 변경한다고 26일 밝혔다.

SOL 차이나 강소기업 CSI500(합성H)가 추종하는 중국 CSI500 지수는 상대적으로 시가총액 규모가 작지만 견실한 종목으로 구성돼 있다. 국내 투자자에게 널리 알려진 CSI300 지수 대비 소재, 산업재 및 경기민감주의 비중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운용센터장은 "최근 중국의 대대적인 리오프닝이 진행돼 경기 침체를 탈피하고 있는 가운데 통상적으로 증시 반등 국면에서 중소형주는 대형주 대비 개선세가 두드러지는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CSI500 지수는 중국 내수산업에서 핵심 기술력을 보유한 중견 강소기업으로 구성돼 있고 정부 정책 수혜가 기대되는 가운데 높은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어 올해 중국 증시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주가지수 중 하나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지난해 -25.94%를 기록했던 SOL 차이나 강소기업 CSI500 (합성H)의 수익률은 연초 이후 9.18% 상승하며 4.76%가 오른 중국 상해종합 지수를 압도했다. 1개월, 3개월 수익률은 각각 10.93%, 12.26%에 달한다.


최원석 신한투자증권 해외주식팀 수석연구원은 "중국은 본격적으로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지난 3년간 억눌렸던 강한 소비 회복과 경제 정상화에 힘입어 주요국 대비 높은 성장을 보이며 글로벌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해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또 "올해 경제정책의 핵심은 내수확대와 첨단 제조업 육성, 내수 소비 진작, 자국 공급망과 첨단 기술 확보를 위한 정부 정책 지원이고 특히 시진핑이 강조하는 중소형 강소기업 육성에 정부 정책 집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변경 상장으로 SOL ETF는 'SOL 차이나 육성산업 액티브(합성)', 'SOL 차이나 태양광 CSI(합성)', 'SOL 차이나 강소기업 CSI500(합성H)'의 특색 있는 중국 투자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김 센터장은 "중국을 대형주 위주의 시장 전반으로 접근하는 투자 방식은 현재 중국의 상황과 맞지 않을 수 있다고 본다"며 "리오프닝과 맞물려 중국 정부가 정책적으로 육성하는 종목, 글로벌 마켓을 주도하는 테마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