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연장 대접전' KGC, 한국가스공사 꺾고 선두 질주 [안양리뷰]

스타뉴스
  • 안양=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9 16:19
  • 글자크기조절
안양 KGC 변준형. /사진=KBL
안양 KGC 변준형. /사진=KBL
프로농구 선두 안양 KGC까지 연장 접전 끝에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꺾고 선두를 질주했다.

KGC는 29일 오후 2시 안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1차 연장 끝에 가스공사를 87-85로 제압했다.

전날 창원 LG에서 져 최근 1승 2패로 주춤하던 선두 KGC는 이날 승리로 다시 분위기를 바꿨다. 24승 11패 단독 선두. 반면 이틀 연속 연장 승부를 벌인 가스공사는 3연패의 늪에 빠진 채 13승 22패 9위에 머물렀다.

KGC는 이날 1쿼터에 리드를 잡은 뒤 한때 14점 차까지 앞섰지만, 마지막 4쿼터에서 역전을 허용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그러나 종료 0.8초를 남기고 극적으로 동점을 만든 뒤 연장전에서 극적으로 승전고를 울렸다.

KGC는 변준형이 3점슛 4개 포함 26점을 터뜨리며 맹활약했고, 오세근도 18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 대릴 먼로가 14점 9리바운드로 활약했다. 배병준도 11점으로 힘을 보탰다. 가스공사는 이대성이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9점을 넣었고, 데본 스캇(15점)과 정효근(14점) 등도 힘을 보탰지만 마지막 집중력 싸움에서 밀렸다.

1쿼터부터 KGC가 격차를 벌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11-8로 앞선 가운데 변준형과 배병준, 오세근의 3점슛이 잇따라 터지면서 리드를 잡았다. 이대성의 U-파울로 얻어낸 자유투 2개를 오세근이 모두 성공시킨 데 이어 스펠맨의 2점슛까지 더해 KGC가 26-14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오세근과 변준형이 1쿼터에만 9점을 책임졌다.

안양 KGC 오세근과 대구 한국가스공사 정효근이 골밑에서 치열한 경합을 펼치고 있다. /사진=KBL
안양 KGC 오세근과 대구 한국가스공사 정효근이 골밑에서 치열한 경합을 펼치고 있다. /사진=KBL
2쿼터 중반까지는 흐름이 비슷했다. 가스공사가 이대성, 이대헌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지만, KGC도 10점 이상의 리드를 꾸준히 유지했다. 32-21로 앞선 상황에선 변준형의 3점슛에 전현우가 그대로 응수하자, 이번엔 박지훈이 외곽포를 터뜨려 격차를 다시 벌렸다. 그러나 2쿼터 막판 가스공사의 추격이 거셌다. 이대헌이 3점슛을 2개 연속 성공시키면서 격차가 5점 차까지 줄어든 채 전반을 마쳤다.

기세가 오른 가스공사는 3쿼터에서도 추격을 이어갔다. 종료 7분 32초를 남긴 시점엔 문성곤의 파울이 선언됐고, 이에 KGC 선수들과 벤치가 판정에 항의하다 변준형의 테크니컬 파울이 더해졌다. 테크니컬 파울에 슛 동작 파울을 더해 신승민이 3개의 자유투 중 2개를 성공시켰다. 이대성이 사이드 미들슛을 성공시키면서 3점 차까지 격차를 좁혔다.

그러나 KGC도 집중력을 되찾았다. 변준형이 분위기를 바꿨다. 정확한 3점슛으로 격차를 벌리더니, 수비 리바운드 이후 오세근의 2점슛에 힘을 보탰다. 이어 득점 과정에서 얻어낸 추가 자유투까지 얻어내 성공시키며 격차가 다시 벌어졌다.

KGC가 58-52로 앞선 채 맞이한 마지막 4쿼터. 승기를 굳히려는 KGC와 막판 승부를 뒤집으려는 가스공사의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가스공사가 기어코 승부를 뒤집었다. 데본 스캇이 스틸에 이어 레이업을 성공시키고, 이 과정에서 얻어낸 추가 자유투까지 성공시켰다. 종료 5분 11초를 남기고는 벨란겔의 미들슛이 터지면서 가스공사가 62-61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양 팀은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며 치열한 승부를 벌였다. 승기를 잡은 건 가스공사였다. 71-69로 앞서던 종료 1분 40초 전 벨란겔이 3점슛을 성공시키며 격차를 5점 차로 벌렸다. 그러나 KGC가 막판 집중력을 보여줬다. 74-76으로 뒤진 종료 0.8초 전 먼로가 자유투 2개를 얻어냈고, 모두 성공시키면서 승부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연장전에서도 불꽃이 튀었다. KGC가 달아나면 가스공사가 바로 따라 붙는양상으로 전개됐다. 이대성의 역전 3점포가 터지면서 가스공사가 재역전에 성공하자, 이번엔 KGC 변준형도 3점슛으로 응수해 83-83을 만들었다. 경기장 분위기는 그야말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경기 종료 28초를 남기고 85-85 상황. 가스공사 벨란겔의 슛이 무산되면서 먼로가 수비 리바운드를 잡아냈고, 한 차례 공격 리바운드 이후 끝내 골밑슛을 성공시켰다. 남은 시간은 단 2초. 결국 경기는 KGC의 극적인 승리로 막을 내렸다.

안양 KGC 오세근. /사진=KBL
안양 KGC 오세근. /사진=KBL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