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일어나면 어질어질~ 진단 어려웠던 기립성 저혈압 새 검사법 찾았다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1 20:55
  • 글자크기조절
심혈관 기능을 평가하는 용도의 자율신경 검사법인 '발살바 수기'를 기립성 저혈압 진단에 적용한 김병조·박진우 신경과 교수. /사진=고려대 안암병원
심혈관 기능을 평가하는 용도의 자율신경 검사법인 '발살바 수기'를 기립성 저혈압 진단에 적용한 김병조·박진우 신경과 교수. /사진=고려대 안암병원
기립성저혈압은 자율신경계 이상으로 갑자기 일어났을 때 혈압이 크게 떨어져 어지럼증, 시야 장애, 실신 등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누워있을 땐 혈압이 정상이지만 앉거나 일어나면 혈압이 크게 떨어지는 게 특징이다.

이 질환은 당뇨병 같은 만성질환, 파킨슨병 같은 퇴행성 신경계 질환, 기타 자율신경계의 이상, 복용하는 약물의 영향 등으로 발병한다. 전체 연령대에서 나타나므로 조기에 원인을 찾아야 한다. 가장 중요한 건 정확한 진단이다.

'기립 경사 검사'는 기립성 저혈압 환자를 선별하기 위한 검사로, 침대에 환자가 누운 상태에서 침대의 각도를 서서히 높이며 증상 발현 시간을 측정한다. 이때 증상 발현 시간에 따라 검사 소요 시간이 다른데 대부분 진단 시작 10분 내로 혈압이 떨어지고 두통·어지럼증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하지만 기립성 저혈압 환자의 20~45%를 차지하는 '지연성 기립성 저혈압' 환자의 경우 증상이 10분 후에야 나타날 수 있어 진단을 놓치거나 검사 시간이 길어지는 단점이 있었다.

고려대 안암병원 신경과 김병조, 박진우 교수(미국 밴더빌트대학교 겸임교수) 연구팀은 밴더빌트(Vanderbilt)대학교 자율신경장애센터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발살바 수기'가 기립성 저혈압 검사의 효율성과 진단율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발살바 수기(Valsalva手技)는 이탈리아 해부학자 안토니오 발살바가 개발한 자율신경 검사법으로 심혈관 기능을 평가하는 데 활용된다. 코·입을 막고 풍선을 부는 것처럼 배에 힘을 줘 숨을 내쉬며 심박수와 혈압의 변화를 측정한다. 이를 통해 의료진은 환자의 혈압 저하가 자율신경계 이상으로 인한 것인지 여부를 판별할 수 있다.

연구팀은 2016년 3월부터 2022년 5월까지 자율신경 검사를 받은 환자 2498명을 대상으로 발살바 수기를 시행했을 때 심박 수 변화, 혈압회복시간을 비교해 기립성 저혈압과의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결과, 15초간 발살바 수기를 실시했을 때 심박 수 변화가 적고, 정상 혈압으로 회복되기까지의 시간이 길수록 30분 이상의 기립 경사 검사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의료진이 환자에게 필요한 기립 경사 검사 시간을 예측할 수 있다는 것에서 시사점을 제공한다. 그동안은 어떤 환자에게 어느 정도 시간의 기립 경사 검사가 필요한지에 대한 객관적 지침이 없었기 때문에 환자마다 최적의 검사 시간을 선택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발살바 수기는 기립 경사 검사 시 증상 발현 시간을 예측해 환자의 검사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의료진이 환자 개개인에게 최적화된 검사 시간을 설정할 수 있어 검사 효율성을 높여준다.

연구를 진행한 김병조 교수는 "이 연구는 기립성 저혈압 진단율을 높이고 이상소견을 보이는 환자를 민감하게 찾아내기 위한 연구"라며 "발살바 수기의 다양한 지표를 활용해 기립 경사 검사를 실시했을 때 불필요한 검사를 줄이면서 환자의 진단·치료에 도움을 주는 중요한 연구"라고 분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인 미국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AHA)의 '고혈압(Hypertension)'지에 게재됐으며, 생물학연구정보센터의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한빛사)' 에 선정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