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글 홀린 '0.3초' 광고 매칭기술…실적고민 앱 개발사도 '엄지척'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20 08:27
  • 글자크기조절

[스타트UP스토리]강율빈 애드엑스플러스 대표

강율빈 에드엑스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강율빈 에드엑스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무한의 계단'은 2015년 1월 출시된 장수 게임이다. 출시 초기 국내 1000만 다운로드, 월 이용자 330만명으로 인기도 끌었다. 그러나 출시 3년차부터 실적 지표가 크게 꺾였다. 유저들의 손바뀜이 빠른 모바일 게임 특성상 어쩔 수 없는 수순이었다.

그랬던 무한의 계단 실적이 반등한 건 2019년이다. 하루에도 수만개의 앱이 쏟아지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만 8년이 되는 현재까지도 꾸준히 광고 수익을 올리며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이같은 '무한의 계단'의 광고 수익 성과를 만든 건 강율빈 애드엑스플러스 대표(42)다. 수많은 서비스의 광고 수익을 개선하며 독자 설계한 알고리즘을 통해 앱 광고 기반 수익화의 틀을 닦았다.


0.3초만에 앱 광고 낙찰부터 전송까지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강 대표가 애드엑스플러스의 전신인 애드엑스를 설립한 건 2016년이다. 강 대표는 "당시만 하더라도 앱으로 돈을 번다는 걸 생각하기 어려웠고, 앱 광고 생태계도 전무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옐로모바일에서 앱 광고 수익화 가능성을 봤고, 애드엑스를 설립하게 됐다"고 했다.

애드엑스의 목표는 앱 광고 수익의 극대화다. 강 대표는 "기존 애드테크 업체들이 광고주의 광고 효과 극대화를 고민했다면, 애드엑스는 앱 개발사의 광고 수익 극대화를 고민했다"고 말했다.

앱 광고는 광고주→DSP(광고주향 플랫폼)→광고 네트워크→SSP(매체향 플랫폼)→앱 순서를 거쳐 노출된다. 앱 개발사가 광고 수익을 올리기 위해 광고를 요청하면 SSP에서 광고 네트워크와 앱 사이에 맞는 광고를 매칭한다. 애드엑스의 역할이 바로 SSP다.

SSP의 경쟁력은 광고 네트워크의 데이터 및 알고리즘을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느냐에 달렸다. 광고 네트워크 데이터를 분석해 앱에서 요청하는 수십억 건의 광고 요청에 맞게 가장 비싼 광고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매칭하는 건 쉬운일이 아니다.

애드엑스는 독자적인 알고리즘으로 최적의 광고 입찰부터 낙찰, 전송까지 0.3초도 안돼 순식간에 끝낸다. 강 대표는 "앱 UI 에 따라 광고가 노출됐을 때 효과가 있는 광고 포맷이 다르고, 같은 포맷이라도 광고 네트워크별로 단가도 다르다"며 "빅테이터 기반 알고리즘으로 광고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매칭한다"고 말했다.

애드엑스 솔루션을 도입한 앱 개발사들의 광고 수익은 눈에 띄게 달라졌다. 애드엑스 고객사인 KT (29,950원 ▼100 -0.33%), 컴투스 (69,500원 ▲2,400 +3.58%), 카카오게임즈 (41,200원 ▲200 +0.49%), 한글과컴퓨터 (15,530원 ▲330 +2.17%), VP, 티온네트워크, 알서포트 등은 애드엑스 솔루션을 이용하며 높은 광고 수익을 올렸다. 이중 KT의 스팸 차단앱 '후후'는 애드엑스 솔루션을 도입한 월 기준 2배 가까이 광고 수익이 늘었다.


구글이 인정한 애드엑스 광고 수익화 기술


애드엑스플러스 주요 파트너사 /사진=애드엑스플러스 홈페이지
애드엑스플러스 주요 파트너사 /사진=애드엑스플러스 홈페이지
애드엑스의 광고 수익 극대화 기술은 입소문을 타며 빠르게 퍼졌다. 현재 130여개 파트너사의 약 610개 앱과 모바일 게임에 서비스를 공급하며 앱 광고 시장을 이끌고 있다.

애드엑스의 실력은 구글에서도 인정했다. 지난해 6월 구글은 애드엑스를 공식 퍼블리싱 파트너(GCPP)로 선정했다. GCPP는 구글이 선정하는 퍼플리싱 파트너 중 최고 등급이다.

강 대표는 "수많은 앱이 생겨나면서 모든 앱 개발사를 구글에서 관리하긴 어려웠을 것"이라며 "다양한 앱 개발사와의 네트워크를 토대로 안정적으로 광고 수익을 이끌어내고 운영해 온 점을 높게 평가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엄격해지는 법과 제도의 변화에 맞춰 구글을 포함한 다양한 광고 네트워크 정책을 철저하게 지킨 점도 높게 평가받았다.

애드엑스는 광고 매체인 앱 개발사를 인수합병(M&A)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꾸준히 트래픽이 유지되는 앱 개발사를 인수해 광고 수익을 극대화하고 직접 매출로 인식하는 방식이다. 엔플라이스튜디오를 시작으로 말랑, 코드독 등 총 6개 개발사를 인수했다.

강 대표는 "인수한 개발사의 인력은 3~5명 정도의 소규모로 광고 수익을 직접 챙기기 어려운 곳이다. 애드엑스가 인수해 수익화와 정산 처리를 담당하고, 개발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한다"며 "개발사 간 기술 교류를 통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수익·솔루션으로 스타트업 상생"


강율빈 에드엑스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강율빈 에드엑스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그러다 애드엑스는 지난해 11월 게임 개발사인 넵튠 (10,350원 ▼10 -0.10%)에 흡수 합병됐다. 모회사인 카카오게임즈 (41,200원 ▲200 +0.49%)의 결정이다. 앞서 2020년 3월 카카오게임즈는 애드엑스에 172억원을 투자해 약 30%의 지분을 취득했고, 이어 2021년 콜옵션 행사로 최종 지분 53.5%를 확보하며 애드엑스를 인수했다.

카카오게임즈가 계열사인 넵튠과 애드엑스의 합병을 결정한 건 애드엑스의 모바일게임 광고 수익 솔루션과 노하우를 게임에 접목해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서다. 애드엑스의 캐시카우 역할을 했던 엔플라이스튜디오 등이 넵튠 자회사로 편입됐고, 광고사업부문은 물적분할돼 애드엑스플러스라는 이름으로 기존의 앱 광고 수익 극대화 사업을 지속하고 있다.

강 대표는 "카카오게임즈 뿐만 아니라 해외 트래픽을 갖고 있는 카카오 계열사에 주목하고 있다"며 "앞으로 해외 쪽에서도 잠재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애드엑스는 2021년 선보인 기업용 채팅 솔루션 '톡플러스' 사업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40~50개 파트너사들이 톡플러스를 이용하고 있다. 기존 대비 50% 이상 저렴한 서비스 비용으로 직접 솔루션 개발이 어려운 기업들에게 입소문을 타고 있다.

강 대표는 "앱 광고 수익을 극대화해 파트너사가 생존할 수 있는 수익구조를 만들어 애드웍스 생태계에서 영세 앱 개발사와 상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반도체 바닥, 오히려 좋아" 삼성전자에 모이는 기대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