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옥수수'로 색칠한 컬러강판…포스코스틸리온, 美 친환경 인증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22 14:00
  • 글자크기조절
포스코스틸리온의 포항공장에서 컬러강판을 생산하고 있는 모습. 포스코스틸리온은 옥수수 속대에서 추출한 바이오매스 도료를 적용한 바이오매스 컬러강판을 개발했으며, 국내 최초로 미국 인증 기관 UL 시험을 통과해 친환경 제품으로 인정받았다. /사진제공=포스코스틸리온
포스코스틸리온이 자사가 개발한 바이오매스 컬러강판이 최근 미국 인증 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 Inc)의 시험을 통과해 친환경 제품으로 인정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컬러강판은 강판에 도료(페인트)를 도장하거나 필름 등을 부착한 제품이다. 기존 컬러강판에는 석유계 원료가 함유된 도료가 사용되는데, 포스코스틸리온은 옥수수 속대에서 추출한 바이오매스 도료를 적용한 바이오매스 컬러강판을 개발했다. 바이오매스는 온실가스를 배출시키는 석유 등 화석 연료 대신, 식물이나 미생물 등을 열분해·발효시켜 만든 친환경 원료다.

포스코스틸리온은 컬러강판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바이오매스 성분이 상당 부분 증발하는 점에 착안해 60%가 넘는 고함량 바이오매스 도료를 컬러강판 제작에 사용했다. 포스코스틸리온은 도료사와 협업을 통해 바이오매스 도료를 기존 설비에 그대로 사용해도 고객이 원하는 품질이 나올 수 있도록 했다.

바이오매스 제품은 자연 유래 물질에만 존재하는 방사성 탄소 동위원소(C-14) 함량을 측정해 선진국 기준으로 25% 이상인 경우에만 친환경 제품으로 인정받는다. 포스코스틸리온은 지난해 개발을 완료하고,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친환경 제품 인정 시험성적서를 발급하기 위해 지난 1월 초 미국 글로벌 시험 기관인 UL에 성능 테스트를 의뢰했다. 미국, 일본 등 선진 국가 기준인 25%를 웃도는 26%를 기록하며 친환경 기준을 충족했다.

포스코스틸리온은 바이오매스 컬러강판 개발을 기초로 표면 질감 구현, 항균 성능 등을 추가한 제품 개발에 나선다. 양산 공급 및 국내외 판매 확대를 위한 UL 인증서 취득도 진행할 예정이다.

포스코스틸리온은 컬러강판 브랜드 '인피넬리'를 통해 친환경성을 강조하고 하고 있다. 도금강판 공정에도 바이오매스를 적용하고 공정 생략, 에너지 절감형 제조 기술 등 친환경 제조기술 개발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향후 친환경 제품과 기술 개발을 통해 국내외 환경 관련 규제와 고객사들의 공급망 탄소 저감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