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CBI, 나스닥 상장사 '엑시큐어' 경영권 인수

머니투데이
  • 윤필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27 09:50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CBI는 미국 나스닥 상장기업 ‘엑시큐어(XCUR)’를 인수해 바이오 사업 확장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CBI (1,442원 ▲40 +2.85%)는 100% 출자한 미국 법인 'CBI USA'를 통해 엑시큐어의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지난해 12월에는 미국 바이오 기업 키네타가 ‘KA’ 코드명으로 나스닥 상장에 성공한 경험이 있다.

CBI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과의 상호 이익과 기회 확장을 위한 비즈니스 개발과 재무적 협력체계를 확장해 나가기 위해 나스닥 상장기업을 전격 인수했다"며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두고 있는 엑시큐어의 지형적 입지 등을 고려해 바이오 사업 외에 신규 추진 사업의 해외시장 진출 교두보이자 자동차 분야 글로벌 R&D 전진 기지로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엑시큐어는 독점적인 SNA(구형 핵산)기술을 기반으로 세포에 들어갈 수 있는 치료제를 개발한다. 다국적 제약사와 파트너쉽 계약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CBI 관계자는 "팬데믹 이후 미국 연준의 강력한 금리 인상 등 시장환경 악화로 인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가총액이 현저히 저평가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CBI는 생명과학 분야에서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 가치를 기회로 보고 엑시큐어의 적극적인 투자를 단행했다.

CBI 관계자는 “엑시큐어가 개발하던 'TLR9 agonist'는 과거 임상 데이터가 우수하고 타 핵산 치료제 회사 대비 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지금도 기술이전 협의가 두세군데 진행 중으로 기술이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엑시큐어는 신경학, 종양학, 염증성 질환 및 기타 유전질환 치료제 개발 기술을 갖고 있어 원천기술에 관심있는 회사와 전략적 제휴 또는 많은 투자자에게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