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GK 대형실수→이청용 역전골... 홍명보 감독 "영리한 플레이" [상암 현장]

스타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2 17:43
  • 글자크기조절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사진=뉴시스 제공
개막 3연승에 성공한 홍명보 울산현대 감독이 팀 선수들을 칭찬했다.

울산은 12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 FC서울과 원정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 나상호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주민규의 동점골에 이어 이청용이 역전골을 터뜨렸다. 모두 상대 실수에서 시작된 행운의 골이었다. 후반 9분 상대 기성용의 수비 실수로 흘러나온 공을 주민규가 잡아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42분 이청용의 결승골 장면에서도 서울의 대형실수가 나왔다. 서울 골키퍼 최철원이 팀 백패스를 손으로 잡은 탓에 울산에 간접프리킥이 주어졌다. 어수선한 상황에서 울산은 최철원이 잡고 있던 공을 가져와 곧바로 공격을 진행했다. 이어 이청용이 골망을 흔들었다. 최철원을 비롯해 서울 선수들이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로써 울산은 3전 전승을 거두고 2년 연속 우승을 향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홍명보 감독은 경기 후 "양 팀 모두 좋은 경기를 했다. 시즌 초반이지만 경기력이 좋다고 생각한다. 지난 2경기보다 전체적으로 좋았다"며 "원정에서 승리해 멀리까지 온 팬들에게 승리 소식을 줄 수 있어 좋았다. 선제 실점한 뒤 따라가는 경기를 했지만, 실점 장면에서 집중력이 떨어졌지만 포기하지 않았다"고 만족했다.


서울의 대형실수를 이용해 결승골을 넣은 것에 대해선 "그 순간 바로 전환해 득점을 넣은 선수들이 영리한 플레이를 했다. 컨트롤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지만, 순간적으로 올바른 판단으로 득점했다"고 칭찬했다.

올 시즌에 앞서 울산 유니폼을 입은 공격수 주민규의 시즌 첫 골도 축하했다. 홍 감독은 "언제든지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지만, 언제 골을 넣느냐가 중요했다. 득점을 못하면 부담감을 가질 수 있었는데 이번 경기에서 종지부를 찍었다. 가벼운 마음으로 플레이하며 득점에 관여해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상대 실수로 얻어낸 승점 3이었지만, 홍 감독은 "슈팅을 때리지 못했지만 그 전 과정은 충분했다. 이런 과정들을 거친다면 언제가는 득점이 나올 것이다. 저는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세컨드볼, 빌드업 등 개막 3경기 중 가장 나은 경기였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