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난 연예인 아냐" 외치던 서장훈… 유재석 전화 한 통에 예능 입문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0,569
  • 2023.03.17 06:34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예능 '연중 플러스'
농구선수 출신 서장훈(49)의 예능계 입성 계기가 '국민 MC' 유재석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6일 KBS2 예능 '연중 플러스'에서는 스포츠 팬이 직접 뽑은 '예능을 섭렵한 스포츠 스타' 순위를 살펴봤다.


이날 3위에는 서장훈이 꼽혔다. 그는 한국프로농구(KBL) 통산 최다 득점 1위, 통산 리바운드 2위 등 기록을 가진 한국 농구 역사상 최고의 센터였다.

서장훈 스스로도 농구인이라는 자부심이 강했다. 그는 과거 예능에 잠깐 출연할 때마다 "난 농구인이다. 연예인이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이후 서장훈은 방송인으로 전향해 꾸준히 예능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췄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예능 입문 계기는) 재석이 형이 전화를 한 것"이라며 "그땐 제가 (유재석과) 그렇게 친하지 않았는데, 이 형이 연락이 와서 15분만 왔다 가면 안 되냐 그러더라"고 밝혔다.


또 서장훈은 "예능 출연 후 반응이 엄청나게 뜨겁더라"며 "당시 우리나라 모든 예능 프로그램에서 섭외가 다 왔다고 볼 정도로 인기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파운드리 승부수…공급기간 20% 단축 'AI솔루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