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밥 먹다 사마귀 나왔는데 말 못했다"…기안84 '슈퍼 내향형' 인증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3,382
  • 2023.03.25 17:02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웹툰 작가 기안84(39·본명 김희민)가 식당에서 겪었던 황당한 경험담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그룹 비투비 멤버 이창섭이 출연해 내향적인 성향의 일상으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손님들로 가득 찬 식당에서 혼자 밥을 먹기 시작한 이창섭은 사람들의 눈치를 보는 등 편해보이지 않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안겼다.

MC 전현무가 "휴대전화를 보지 그러냐"고 하자 이창섭은 "휴대전화나 TV 보면서는 밥을 잘 못 먹겠다"고 답했다.

식사 중 갑자기 초조해하던 이창섭은 직원 쪽을 애타게 바라보며 부르기를 망설이더니 겨우 물을 주문하고 얼굴이 빨개졌다.

MC 박나래는 "음식에 이물질이 나올 때는 어떻게 하냐"고 궁금해했고, 이창섭은 "그냥 두고 먹는다"며 항의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코드 쿤스트는 "무슨 이물질이냐에 따라 다르다. 머리카락 정도는 그냥 넘어간다"고 말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이창섭만큼 내향적인 성향이라는 기안84는 자신의 경험을 떠올렸다.

그는 "난 사마귀가 나온 적 있다. 뼈해장국을 다 먹었는데 그릇 안에서 사마귀가 나왔다. 컴플레인을 하려고 했는데 그냥 계산하고 나왔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자 키는 "사마귀는 (항의)해야지"라며 황당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北 발사 '시큰둥' 외국인, 삼전·하이닉스 또 샀다…코스피는 ↓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