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응급처치로 노인 구한 양세형 "알려지기 싫어 아닌 척해"…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7:56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예능 '집사부일체'
/사진=SBS 예능 '집사부일체'
방송인 양세형(38)이 응급처치로 노인을 구조했던 미담을 언급하며 "알려지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26일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는 뇌 과학자 정재승 교수가 약 1년 만에 사부로 재출연했다.

이날 정재승 교수는 첫 번째 수업으로 '착한 인간이란?' 주제로 멤버들과 대화를 나눴다. 정 교수는 "나는 언제, 누구에게 착해지는 것 같냐"며 "누군가 지켜볼 땐 어떠냐? 만일 팬들이 보고 있는데 유모차 끌고 계단을 오르는 사람이 있다면 어떻게 할 것 같냐"고 물었다.

은지원은 "바로 가서 (유모차를) 들어줄 것"이라며 "3개씩 들고 올라갈 수도 있다"고 답했다. 반면 미미와 도영, 뱀뱀은 "오히려 안 들 것 같다"며 "미담으로 이용한다는 느낌이 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실제 미담 사례가 있는 양세형은 "저도 사람들이 많을 때 오히려 나서기가 싫더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전했다. 그는 "뭔가 오버하는 느낌이라 (도울 때도)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했다"며 "현장에서 스스로 '저 양세형인데 좋은 일 합니다'라고 하는 것 같다. 그래서 알려지는 게 싫었다"고 털어놨다.

양세형은 지난해 4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식당에서 호흡 곤란을 호소하던 노인을 구조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옆 좌석에서 식사하던 노인이 이상 반응을 보이는 것을 보고, 하임리히법(기도이물폐쇄 응급처치)을 시도해 노인을 구했다.

이후 양세형은 방송에서 하임리히법을 배웠다며 "거창한 일은 아닌 것 같다. 누가 그 자리에 있었어도 (나와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죽 재킷'의 이 남자…학폭 견디던 꼬마, '반도체 제왕' 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