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성현 6강 PO 못 뛴다... 김승기 감독 "5차전 예상" [KBL 현장]

스타뉴스
  • 방이동=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1:38
  • 글자크기조절
전성현. /사진=KBL 제공
전성현. /사진=KBL 제공
[방이동=이원희 스타뉴스 기자] 고양 캐롯의 에이스 전성현(32)이 6강 플레이오프에 나서지 못한다.

김승기 캐롯 감독은 3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22~2023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전성현이 6강 플레이오프에 뛰지 못한다고 말했다.

전성현은 지난 해 11월 경기 도중 달팽이관이 손상되는 돌발성 난청 부상을 당했다. 전반기만 해도 한 경기당 평균 3점슛 4개에 가까운 MVP급 활약을 펼쳤지만, 부상 이후 경기력이 떨어졌다. 하지만 전성현은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부상을 구단에 알리지 않고, 팀을 이끌어왔다. 덕분에 캐롯은 정규리그 5위로 시즌을 마치면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그렇지만 전성현은 부상이 심해져 정규리그 일정 막판 결장했다. 이 여파로 6강 플레이오프도 뛰지 못하게 됐다.

참고로 돌발성 난청은 귀 통증과 이명, 어지럼증 등 생길 수 있는 부상이다. 전성현은 당분간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다.

캐롯은 6강 플레이오프에서 4위 울산 현대모비스와 맞붙는다. 내달 2일 울산 원정에서 1차전을 치른다.

6강 플레이오프 경기수에 대한 질문을 받은 김승기 감독은 "5차전까지 갈 것 같다. 전성현이 못 뛴다. 뛸 수 있으면 3차전이라고 답하려고 했지만, 못 뛰는 말큼 5차전이라고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팀 에이스 부재에도 다음 라운드 진출을 약속했다. 김승기 감독은 "어렵게 플레이오프에 참가한 만큼 팬들이 좋아하는 농구, 관중들이 재미있게 많이 볼 수 있는 농구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올 시즌 전성현은 정규리그 50경기 출전, 평균 17.6득점, 1.9리바운드, 2.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자신의 강점인 매서운 3점슛을 뽐냈다. 경기당 평균 3.4개, 총 171개의 3점슛을 몰아쳤다. 모두 리그 전체 1위 기록이다. KBL 대표 슈터답게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전성현. /사진=KBL 제공
전성현. /사진=KBL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행진 삼전·하이닉스…"반도체 질주는 계속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