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엑스포, 대한민국의 일"…尹대통령, 부산서 17개 시도지사 회의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6 17:51
  • 글자크기조절

[the300]

[부산=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4.06.
[부산=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4.06.
윤석열 대통령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위해 전국 17개 시도지사를 부산에 모아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열고 "원팀"을 강조했다. BIE(국제박람회기구) 실사단이 방한해 부산에서 평가를 진행하는 상황에서 그야말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윤 대통령은 6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원팀이 돼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부산에 이렇게 모였다"며 "세계박람회는 개최국의 역량을 보여주는 경제, 문화 올림픽으로써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메가 이벤트의 하나"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 주제를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으로 한정할 정도로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윤 대통령은 "이번 2030 부산세계박람회는 우리의 발전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기후변화와 디지털 전환 등의 글로벌 어젠다에 대한 비전을 제시함으로써 글로벌 혁신을 창출하는 엑스포가 될 것"이라며 "지역 균형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글로벌 중추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우리가 반드시 유치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부산만의 일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일이고 모든 시·도의 일"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방한한 실사단이 공식일정을 시작한 3일 청와대 전통한옥 상춘재에서 환영만찬을 통해 직접 이들을 대접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 유치 의지를 보여왔다. 삼성그룹 등 주요 대기업들이 해외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유치전에 나서는 등 민관합동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 만찬에서 파트릭 슈페히트 BIE 실사단장 등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4.03.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 만찬에서 파트릭 슈페히트 BIE 실사단장 등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4.03. *재판매 및 DB 금지
글로벌 복합위기 속에서 돌파구를 찾아야 하는 정부로서는 엑스포 유치에 사활을 걸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마무리 발언에서 "부산엑스포는 등록엑스포로서 올림픽보다도 훨씬 기간도 길고 관광객도 오겠지만 투자와 상업 목적에서 엄청나게 온다"며 "부산만 있다가 갈 리가 만무하다. 전국을 다 보게 된다. 투자 유치와 수출을 위해서는 어떤 이유로든지 많이 와서 보고 가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국제적인 연대와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도 엑스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윤 대통령은 "자랑하고 뽐내는 엑스포가 아니라 전 세계가 함께 공유하고 나누는 그런 엑스포"라며 "철학이 다르다. 체육행사와 또 다르다. 반드시 유치해서 대한민국 전체가 한번 더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함께 만들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주요 시도지사들도 각자 유치 지원 계획을 밝혔다. 6월 파리 BIE총회와 연계한 문화행사, 민간 사절단 등 해외교섭활동 추진, 자매결연한 해외도시와 협력 확대 등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7개 시도가 공동으로 유치한다, 이런 각오로 임할 것"이라고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옥외 전광판, 가판대 광고판 등 온오프라인을 최대한 활용해 적극 홍보할 것"이라며 "70개 친선 도시에 서한을 발송하는 등 내외부 채널을 총동원해서 유치를 알리겠다"고 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경기도에서 열리는 국제행사를 적극 활용하겠다"며 "142개 도시와 자매관계를 맺고 있다. 자매국가나 우호도시에 적극 도움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자원봉사자가 굉장히 중요한데 많은 인원들을 어떻게 뽑고 운영해나갈지 하는 노하우를 갖고 있다. 필요하면 직원들을 부산까지 파견해서라도 도와줄 용의가 있다"고 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라오스와 인연을 언급하면서 "대통령님 친서를 가지고 방문하겠다"고 했다.

[부산=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입장하며 오세훈 서울시장, 홍준표 대구시장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4.06.
[부산=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입장하며 오세훈 서울시장, 홍준표 대구시장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4.06.
한편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대한민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한민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등은 이날 유치 성공을 위한 공동결의문도 발표했다.

이들은 "부산세계박람회는 대한민국의 국가적 역량을 전 세계에 펼치고 수십조에 이르는 경제적 파급효과와 고용 창출로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또 하나의 경제발전 축을 형성해 국가균형발전을 더욱 빠르게 이끌 동력"이라며 "활용 가능한 모든 홍보채널을 이용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범국민 붐업 분위기 조성에 적극 앞장선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 외교 역량을 총 결집해 171개 회원국의 유치 지지를 이끌어내는데 적극 노력한다"며 "지방과 중앙의 공동노력으로 부산세계박람회를 유치해 새로운 협력 모델을 만드는 데 다 함께 노력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책, 그게 표가 됩니까"? 내 삶을 바꿀 여야 총선 공약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