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로켓·인공위성은 민·군 겸용기술…과기정통부-국방부 우주협력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7 17:51
  • 글자크기조절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올해 1월 순수 우리 기술로 개발한 고체추진 우주발사체의 성능을 검증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국방부가 공개한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발사 모습. / 사진=국방부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올해 1월 순수 우리 기술로 개발한 고체추진 우주발사체의 성능을 검증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국방부가 공개한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발사 모습. / 사진=국방부
정부가 대표적인 민·군 겸용기술인 우주 분야 역량을 끌어모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는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S타워에서 '제1회 민군 우주 협력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두 개 부처를 포함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국방과학연구소(ADD),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국가우주정책연구센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세계 각국의 우주개발 경쟁에 대응하려면 민군이 협업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정책을 집행해야 한다. 로켓이나 인공위성 등은 대표적인 민·군 겸용기술로, 협업하지 않으면 기술을 중복 개발하는 등 우주 역량을 결집할 수 없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발사되고 있는 모습. /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발사되고 있는 모습. /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에 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앞으로 협의체 회의를 정례화해 민군 우주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협의체 위원장은 이창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과 허태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공동으로 맡아 정책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이날 일정은 민군 협의체 운영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우주 산업 육성과 우주 자산 공동 활용, 법·제도 개선 등 다양한 분야 현안 토론으로 진행됐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국가 우주 역량을 결집할 수 있도록 국방부와 회의를 정례화해 우주 현안들을 논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오른쪽)과 허태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왼쪽)이 우주 분야 협력을 약속했다.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창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오른쪽)과 허태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왼쪽)이 우주 분야 협력을 약속했다.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세브란스, 소방에 "응급실 이송자제" 공문 보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