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에릭, '12살 차' ♥나혜미 애칭은 아가?…"사랑스러운 아가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87
  • 2023.04.13 11:08
  • 글자크기조절
/사진=나혜미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머니투데이 DB, 에릭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신화 멤버 에릭이 아내 나혜미와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2일 나혜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작고 소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아들과 손을 맞잡고 있는 나혜미의 모습이 담겼다. 나혜미의 손에 비해 무척 작은 아들의 손이 보는 이들에게 흐뭇함을 자아낸다.

/사진=나혜미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나혜미 인스타그램 캡처

이를 본 에릭은 "사랑스러운 우리 아가들"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혜미가 올린 것과 같은 사진을 공유한 뒤 "심쿵"이라고 적으며 아내와 아들을 향한 사랑을 내비쳤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내도 아가라고 부르는 거예요?", "보기만 해도 사랑스럽다", "행복한 것 같아서 보기 좋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에릭과 나혜미는 공개 열애 끝에 12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2017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들은 결혼 6년 만인 올해 3월 득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기 유치원마저 줄휴업… 저출생 충격파 '시작'에 불과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