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 이스라엘의 300배…韓 모바일 데이터 비용, OECD 최고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59
  • 2023.04.15 13: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우리나라의 1GB(기가바이트)당 모바일 데이터 이용료는 평균 약 1만6400원으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윤선정 디자인기자
우리나라의 1GB(기가바이트)당 모바일 데이터 이용료는 평균 약 1만6400원으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케이블·모바일 전문 분석 사이트 cable.co.uk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한국의 1GB당 모바일 데이터 사용료는 평균 12.55달러(약 1만6400원)로 남아프리카공화국(8.93달러), 나미비아(10.52달러) 등보다 비쌌다.


특히 평균 모바일 사용료(3.12달러)와 비교했을 때는 3배 이상 높은 수준이었으며, 전체 조사 대상 233개국 중에는 10번째로 비싼 요금이었다. OECD 회원국 중에서는 한국의 모바일 데이터 비용이 가장 높았다.

한국에 이은 OECD 국가 모바일 데이터 비용은 원화 기준 △스위스(9700원) △뉴질랜드(8800원) △핀란드(7880원) △캐나다(7790원) △미국(7370원) △그리스(6950원) △노르웨이(5820원) △일본(5050원) 등 순이었다. 비용이 가장 저렴한 나라는 이스라엘(53원)이었다.

반면, 전체 조사 대상 국가 중 가장 사용료가 비싼 국가는 아프리카와 남아메리카의 섬나라였다. 남대서양 영국령 세인트헬레나의 1GB당 평균 모바일 데이터 비용은 41.06달러(약 5만4400원)로 이스라엘의 1000배 이상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만 오른 게 아냐" 강북도 집값 들썩…상승세 탄 서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