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영상] "공연 아니었어?" 디즈니랜드 '불 뿜는 용'…中 정부 '무모한 바위' 부서뜨려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29
  • 2023.04.30 05:3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한 주간 온라인을 달궜던 동영상들을 소개합니다.

미국 디즈니랜드에 있는 약 14m짜리 용 모형에 화재가 발생했다. /영상=트위터
미국 디즈니랜드에 있는 약 14m짜리 용 모형에 화재가 발생했다. /영상=트위터
[더영상] 첫 번째는 '디즈니랜드 불 뿜는 용' 영상입니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1시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애너하임 디즈니랜드의 라이브 공연 '판타즈믹!'(Fantasmic!) 마지막 회차 도중 약 14m짜리 용 모형에 불이 붙는 사고가 벌어졌습니다. '판타즈믹!'은 디즈니 캐릭터인 미키마우스가 꿈에서 견습 마법사가 돼 악당과 싸우는 이야기를 다룬 공연인데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유된 화재 영상에는 거대 용 모형 전체를 불길이 휘감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었습니다. 당시 몇몇 관람객은 화재 상황을 공연의 일부로 착각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재 당시 직원들이 공연장 인근에 있던 이들을 대피시켰고, 근무자 6명이 연기를 마셔 치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디즈니랜드 측은 이번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다른 국가의 디즈니랜드에서도 '판타즈믹!'과 유사한 불 특수효과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아이오와주 앙키니에 있는 한 여성의 집에서 여성의 얼굴을 빤히 바라보다 도주하는 괴한의 모습. /영상=피해자 집 내부 홈캠 영상·lawandcrime 유튜브
아이오와주 앙키니에 있는 한 여성의 집에서 여성의 얼굴을 빤히 바라보다 도주하는 괴한의 모습. /영상=피해자 집 내부 홈캠 영상·lawandcrime 유튜브
두 번째는 '잠 자는 여성 관찰하는 괴한' 영상입니다. 지난 18일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괴한은 지난 1일 새벽 아이오와주 앙키니에 있는 한 여성의 집에 침입했습니다. 집안 내부를 찍은 '홈 캠' 영상을 보면, 괴한은 불이 꺼진 집 안을 제집처럼 드나들더니 이후 거실 소파에 자는 여성 앞에 서서 얼굴을 빤히 내려다보기 시작했습니다. 인기척을 느끼고 눈을 뜬 여성은 어둠 속에서 "누구냐"라고 물었고 괴한은 "어젯밤에 당신을 내려준 사람"이라는 답변을 한 뒤 달아났습니다. 피해 여성은 매체에 "나는 뒤늦게 (괴한이) 아이들의 친구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다"며 "내 아이들을 위해 그제야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지문을 채취해 용의자 수색에 나섰고, 곧 20대 남성 댄 아비마나를 체포했습니다. 다만, 경찰은 아비마나가 물품을 훔치거나 사람을 해치지 않은 것으로 보고 무단침입 혐의만 적용했습니다.

18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정부는 안양시에 위치한 한 협곡의 돌출된 절벽을 중장비를 동원해 파괴했다. /영상='SCMP' 유튜브 채널 갈무리
18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정부는 안양시에 위치한 한 협곡의 돌출된 절벽을 중장비를 동원해 파괴했다. /영상='SCMP' 유튜브 채널 갈무리
세 번째는 '부숴진 중국 절벽' 영상입니다. 18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정부는 안양시에 위치한 한 협곡의 돌출된 절벽을 중장비를 동원해 파괴했습니다. 잘못하면 수백미터 아래로 떨어지는 이 절벽은 이른바 '용기를 시험하는 바위' '무모한 바위'로 불렸던 곳입니다. 허난성 정부는 지난해 절벽 근처에 경고 표지판을 세웠지만, 일부 관광객들은 이를 무시한 채 사진을 절벽에 올랐습니다. 이에 결국 정부는 중장비를 이용해 절벽을 부수기로 결정, 중장비로 절벽을 파괴했습니다. 온라인상에서는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해 찬반을 묻는 투표가 진행되기도 했는데요. 2만2000명은 찬성표를 던졌고, 7300명은 자연 그대로 보전했어야 했다고 반대 의견을 보였습니다. 중국 인민일보는 "표면적으로는 당국이 바위를 파괴한 걸로 보인다"며 "근본적으로는 무책임한 관광객이 바위를 파괴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디즈니랜드에 있는 약 14m짜리 용 모형에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트위터
미국 디즈니랜드에 있는 약 14m짜리 용 모형에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트위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려야 할때 못 내렸다…시장과 다르게 가는 '연료비연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