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양이 계속 죽이던 중학생…"사람도 해볼래" 일가족 살해 뒤 '성형'[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72
  • 2023.05.07 06:05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사진=2020년 화재 예방 조례 위반 혐의로 체포됐을 당시 오카니와 요시유키의 모습.
/사진=2021년 5월 7일 오카니와 요시유키의 체포당시 모습.
2021년 5월 7일. 일본에서 '묻지마 살인 사건'의 용의자 오카니와 요시유키(당시 26세)가 체포됐다. 그의 짙은 쌍커플과 날렵한 콧날은 배우를 연상케하면서 관심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그의 과거 사진이 공개되면서 일본 열도는 발칵 뒤집혀졌다. 알고보니 그는 일가족을 살해 한 뒤 성형 수술을하고 살아가고 있는 살인마였다.


중학교때부터 끔찍한 범행 저지른 살인마


2019년 9월 23일 새벽. 일본 이바라키현 사카이마치의 한 주택에서 코바야시 부부가 여러 군데 흉기에 찔린 채 살해됐다. 1층에 따로 있던 첫째 딸은 무사했지만 아들도 팔에 중상을 입었고 둘째 딸은 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금품을 노린 흔적이 없고 주택이 외진 곳에 있다는 점에서 범행동기가 원한관계에 의한 살인이라고 추정했다. 경찰은 코바야시 부부 주변 인간관계를 중심으로 수사했지만 정보가 나오지 않아 수사에 난항을 겪게 됐다.

그렇게 1년이 흐른 2020년 경찰은 과거 전과자들을 대조하던 중 사이타마현 미사토시에서 살고있는 남성 오카니와 요시유키에 대해 수사를 좁혀 나가기 시작했다. 사건을 담당한 경찰은 2020년 11월 오카니와의 집을 수색하게 됐다.

경찰은 그의 집에서 법정 소지 한도를 초과한 유황, 유독성 화학물질, 흉기, 스마트폰 등 약 600점 이상이 발견돼 감식에 착수했고 2021년 5월7일 오카니와를 코바야시 부부의 유력한 살인 용의자로 체포했다. 조사 결과 오카니와는 피해자 일가와 전혀 관련이 없는 인물로 '묻지마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오카니와는 피해자 일가와 접점은 없었지만 압수한 스마트폰과 PC에서 사건 전에 현장 주위를 구글 스트리트뷰 등으로 조사한 흔적과 직접 촬영한 동영상 등이 발견됐다. 현장의 발자국과 일치하는 장화도 확인됐다.


초등학생 때 벌레 죽이고 중학생 때부터 동물 살해..결국 '묻지마 살인'까지


더욱 충격적인 것은 그의 과거였다. 한때 조부가 이 지역 고액납세자 순위에 올랐을 정도로 오카니와는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과보호로 자란 탓에 뒤틀린 인격을 가진 채 성장하게 됐다.

그는 초등학생 때부터 뱀이나 벌레를 죽이기 시작했고 중학생 때부터 동물을 상대로 잔인성을 보였다.

결정적인 사건은 고2 때 벌어졌다. 오카니와가 가방에서 꺼낸 커다란 잼 용기 속에 고양이의 절단된 머리가 들어있었던 것. 동급생들은 오카니와에 대해 "전에도 고양이 사체 사진을 자주 보여 줬다" "칼을 숨겨오고 '언젠가 사람을 죽이고 싶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학교는 자퇴를 권했다. 당시 교사는 모친에게 "한 마리가 아니라 더 많은 고양이를 죽이고 있는 것 같다. 다음에는 사람을 죽이는 게 아닐까"라고 우려했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불과 한 달도 지나지 않아 오카니와는 길을 가던 중3 여학생의 턱 근처를 흉기로 찔렀다. 2주 뒤에는 8세 소녀를 흉기로 찔러 중상을 입히고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그의 집에선 71개의 칼도 나왔다. 인근에서 차량이나 헛간 등을 태우는 방화 사건도 6건이나 일으킨 상태였다. 조사 과정에서 오카니와는 "자유로워지면 또 사람을 죽이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다.

정신감정 결과 '전반적 발달장애'로 판정된 오카니와는 소년범 수용시설인 관동의료소년원으로 보내져 5년을 보냈다. 2018년 만기 출소한 뒤 정신장애인들을 위한 그룹홈에 들어갔다가 1년 후 귀향했다. 여기서 다음 범행을 준비, 일가족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2020년 화재 예방 조례 위반 혐의로 체포됐을 당시 오카니와 요시유키의 모습.
/사진=2020년 화재 예방 조례 위반 혐의로 체포됐을 당시 오카니와 요시유키의 모습.
또 오카니와는 2020년 11월에 소지불가한 흉기와 유황 45kg 등을 가지고 있다가 화재 예방 조례 위반 혐의로 체포됐었다. 당시 그는 동그란 얼굴형에 쌍커플 없는 눈 등으로 평범한 남성의 모습이었다.

경찰은 오카니와가 코바야시 부부를 살해한 후 도망다니면서 성형 수술을 하고 개명 해 수사망을 피해간 것으로 해석했다.

2021년 5월 29일 경찰은 장남 살인미수와 차녀 상해 혐의를 추가해 재체포했다. 이후 6월 7일부터 9월 6일까지 정신감정을 위해 감정유치 처분됐다. 그 결과 미토지방검찰청은 오카니와의 형사책임능력을 인정해 9월 17일자로 오카니와를 살인죄 및 살인미수죄, 상해죄, 주거침입죄로 미토지방법원에 기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