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심재학 KIA 단장 "손해보는 트레이드 안 하겠다, 트레이드 기본은 구단의 이익" [일문일답]

스타뉴스
  • 광주=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09 15:20
  • 글자크기조절
김종국 KIA 감독(왼쪽)과 심재학 KIA 단장./사진=KIA 타이거즈
심재학 KIA 단장./사진=KIA 타이거즈
심재학(51) KIA 타이거즈 신임 단장이 기본적으로 선수들을 믿으면서 빠르게 스며드는 것을 목표로 했다. 만약 트레이드를 한다면 과감하게, 하지만 KIA가 손해보지 않는 트레이드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심재학 단장은 9일 광주광역시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취재진을 만나 "선수단을 기본적으로 믿을 것이고 트레이드를 한다면 과감하게 할 것이다. 하지만 손해 보는 트레이드는 안 하겠다. 트레이드 기본은 윈윈보단 이익이라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앞선 8일 KIA는 제12대 단장으로 심재학 전 해설위원을 선임했다. 선임 이유로는 프로 시절 타자와 투수를 모두 경험한 것과 다년간의 지도자 생활과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며 야구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을 꼽았다.

충암고-고려대를 졸업한 심 단장은 1995년 LG에 입단해 현대, 두산을 거쳐 2004년 KIA로 이적 후 2008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이후 히어로즈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뒤 2019년부터 MBC SPORTS+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지난 제5회 WBC에서는 대표팀 퀄리티 컨트롤코치(데이터 분석) 및 타격코치를 겸임하기도 했다.

다음은 심재학 KIA 단장과 일문일답.


-취임 소감
▶ 시즌 중에 이례적으로 단장이 됐다. 준비한 상황도 아니어서 부담스러운 것도 있지만, 앞으로 KIA가 달려갈 게임도 많기 때문에 좋은 기록을 세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해설위원, 대표팀 타격코치, QC코치 등 3개 직업을 그만두고 왔다. 또 팬덤이 두껍고 기대가 높다는 것도 안다. 그만큼 팬을 우선으로 하면서 최선 다 하겠다.

-KIA에 오랜만에 돌아왔다.
▶ 선수 시절 살던 곳을 가 봤는데 많이 변했다. 하지만 5년이나 살았던 곳이라 정겹기도 하고 아는 분들도 많아서 새로운 건 없다.

- 김종국 감독과 대학, 선수 시절 함께 지냈다.
▶ 감독님과 깊은 대화 나눌 시간은 없었다. 서로가 생각하는 방향 정도만 얘기한 상태. 고려대 라인 얘기가 나오는데 사실 4개 팀 옮겨 다니면서 학교로 이득을 본 게 없어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김 감독님과는 원래 친하게 지냈던 후배라 대화하긴 편한 것 같다.

- KIA 선수로 성적이 안 좋아서 보답하는 마음으로 하겠다고 했다.
▶ 5년 있는 동안 첫해 잘하고 4년 못했다. 선수 때 죄송한 마음이 있어 프런트로서 더 열심히 할 것 같다. KIA에 대한 애착을 가지고 있다.

-밖에서 본 KIA는 어땠나.
▶팀 케미스트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김종국 감독이 팀을 잘 이끌고 있다고 생각했다.

- KIA 전력 평가는 어떻게 하고 있었나.
▶ 이야기 나오는 선수들이 많은데 지금은 그 선수들을 믿고 동기부여를 주는 것이 낫다고 본다. 아직도 20대 선수들이다.

- KIA에서 선수 출신 단장의 전례 때문에 기대와 부담이 있을 것 같은데.
▶ 팀 방향성을 잡을 때 독단적으로 끌고 나간다기보다는 팀에 스며드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 내가 단장 색깔을 낸다고 하면 잘 가고 있는 팀이 방향성을 잃을 수 있기 때문에 같은 방향성을 유지하게끔 도우려 한다. 그리고 선수 출신, 프런트 출신으로 나누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겠다. 한 쪽 경험이 부족하면 다른 쪽과 협업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단장으로서 방향성 구체화한다면 무엇인지.
▶ 일단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1군 경기 운영 방식은 감독에게 일임한다는 것이다. KIA가 어떤 방향성을 가고 있는지 아직 판단하기 이르기 때문에 팜 시스템에 초점을 맞추고 싶다. 퓨처스 경기를 자주 보면서 내 생각과 일치하고 있는지 내 생각 중 활용할 것이 있는지 보려한다. 또 팜 디렉터란 직업을 만들고 싶다. KBO리그는 트레이드나 드래프트가 제한적이라 선수 육성이 중요한데 내가 임기 안에 못하더라도 다음 단장이 인정할 수 있도록 KIA만의 팜 시스템을 만들어보고 싶다.

김종국 KIA 감독(왼쪽)과 심재학 KIA 단장./사진=KIA 타이거즈
김종국 KIA 감독(왼쪽)과 심재학 KIA 단장./사진=KIA 타이거즈

- 트레이드보단 선수 육성이나 기회 주는 방법 택한다는 뜻인지.
▶일단 믿을 것이고 트레이드한다면 과감하게 할 것이다. 하지만 손해 보는 트레이드는 안 하겠다. 트레이드 기본은 윈윈보단 이익이라 생각한다.

-KIA 팬층 다양한데 방향이 다를 때는 어떻게 해결할건지.
▶ 다수 의견을 따른다. 또 지명권 등 중요한 이슈는 팬들이 이해할 수 있는 선에서 독단적이 아닌 상의해서 움직이려고 한다.

-선수단 상견례 어떤 말했는지.
▶ 긴 말은 안했다. 단장실 문이 열려 있으니 고참 선수들이 자주 찾아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당장 뭔가 하기보다는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케미스트리다. 선수마다 일대일로 다가가면서 친구같은 단장이 되고 싶다.

-단장으로서 본인만의 강점.
▶ 감독, 프런트 경험 없지만, 여러 팀 옮겨 다니면서 장단점을 파악했다. 또 해설하고 외국을 다니면서 스카우트 커넥팅도 있다. WBC를 경험하면서 부끄러운 일이지만, KBO가 너무 갇혀있다는 걸 알았다. KIA가 WBC에 나간다는 생각으로 넓은 세계에 KIA 야구를 가져가고 싶다.

- KIA 단장 결심한 이유.
▶매력있는 자리다. 팬들에게 매력을 느끼기 때문에 좋은 성적 내보고 싶고 기쁨을 주고 싶었다.

- 공부 많이 하는 지도자로 평가받는데 가장 본보기로 삼고 있는 구단, 단장 있다면.
▶ 세이버 메트릭스 부분에서 거꾸로 세이버 메트릭스를 걸러내는 작업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너무 많은 스탯들이 있는 상황에서 KIA 분석팀은 걸러내는 작업, 간소화하는 작업이 중요한 것 같다.

- KIA에서 펼치고 싶은 심재학의 야구는?
▶ 팬들이 좋은 야구를 보고 좋은 대접을 받고 야구장을 나가게끔 하는 느낌을 받게 하고 싶다.

올해 목표, 단장으로서 목표
▶목표를 말하기엔 이르다. 시즌 중간에 온 단장이기 때문에 빨리 팀에 스며들어서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싶다. 배터리 역할 하는 것이 좋은 것 같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만 없나봐" 1092% 폭등한 이 주식…K증시 10루타 친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