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카톡방 '조용히' 나갔더니…"휴~ 홀가분" vs "왜 나갔냐 묻더라"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22
  • 2023.05.11 15:34
  • 글자크기조절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구성원 모르게 '조용히 나가는' 기능이 추가된 가운데, 이용자들 사이에선 "홀가분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구성원 모르게 '조용히 나가는' 기능이 추가된 가운데, 이용자들 사이에선 "홀가분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카카오
"드디어 눈치 보지 않고 고통에서 해방인가."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구성원 모르게 '조용히 나가는' 기능이 추가된 가운데, 이용자들 사이에선 "홀가분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현재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드디어 눈치 안 보고 (단톡방) 고통에서 해방인가" "민망한 단톡방에서 조용히 나갈 수 있게 됐다" "나가고 싶었던 단톡 몰래 나왔다. 너무 좋다" "단톡방 정리해야지" 등 신규 기능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앞서 카카오 (49,700원 ▼800 -1.58%)는 지난 10일 카카오톡 실험실에 '채팅방 조용히 나가기' 기능을 추가했다. 해당 기능은 카카오톡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한 뒤 실험실에서 해당 기능을 택하면 사용할 수 있다. 이 경우 단체 대화방 퇴장 시 기존 '○○○님이 나갔습니다'라는 문구가 다른 대화방 참여자들에게 보이지 않는다.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구성원 모르게 '조용히 나가는' 기능이 추가된 가운데, 이용자들 사이에선 "홀가분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카카오톡 실험실 캡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구성원 모르게 '조용히 나가는' 기능이 추가된 가운데, 이용자들 사이에선 "홀가분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카카오톡 실험실 캡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한 이용자는 "진작 있었어야 할 서비스였다"며 "알람을 꺼놨지만 카카오톡 접속할 때마다 몇백개씩 미확인 메시지 보이는 걸 지우는 것도 일이더라. 이제는 조용히 퇴장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용자 역시 "그냥 나가기 애매한 단체 대화방들이 많았는데 직접 써보니 유용하다"며 "빨간 배지(알람 표시) 떠 있으면 바로 눌러버려야 직성이 풀리곤 했는데, 이제는 부담 없이 그냥 나갈 수 있어 스트레스받을 일도 없겠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해당 기능의 필요성을 크게 체감하지 못한다는 일부 의견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조용히 나가기 기능을 써서 단체 대화방을 나갔는데 이틀 후에 '왜 나갔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있었다"며 "문구가 뜨지 않는다고 해도 인원이 수십명 이상 되지 않는 경우에는 누가 나갔는지 금방 알 수 있다 보니 큰 필요성은 못 느끼겠다"고 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어차피 조용히 나갈 단체 대화방이 없다" "쓸 일이 있을까" 등 반응을 보였다.

그동안 단체 대화방이 '단톡 지옥' '카톡 지옥' 등으로 불릴 만큼, 원치않는 대화방 참여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적잖았다. 앞서 지난 2월 국회에 이른바 '카톡 조용히 나가기 법안'(정보통신망법 개정안,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출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