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땡큐 K팝" 실적 뛰자 주가 날았다…고공행진 엔터株 '콧노래'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16 16:04
  • 글자크기조절

내일의 전략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상승 동력이 약해진 시장에서 믿을 건 실적 뿐이다. 1분기 실적 시즌이 마무리되면서 깜짝 실적을 기록한 기업들에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감익 국면일수록 이익이 성장하는 기업들의 희소성은 더 높아진다. 엔터, 미용, 식품 등 호실적을 거둔 기업들은 주가도 껑충 뛰었다.


16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0.89포인트(0.04%) 오른 2480.24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0.77% 상승 출발하며 2500선에 근접했지만 이후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폭을 대부분 반납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개인과 기관은 코스피 시장에서 각각 1256억원, 579억원 순매도했고 외국인은 2263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 매수세는 삼성전자 (82,200원 ▼1,500 -1.79%), SK하이닉스 (188,200원 ▲800 +0.43%) 등 반도체 업종 위주로 집중됐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2.22포인트(0.27%) 상승한 816.75에 마감했다. 코스닥 역시 장중 1%까지 상승했으나 이후 상승폭을 줄였다. 개인이 1298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55억원, 806억원 순매도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1.6원 오른 1338.6원에 마감하며 원화 약세가 이어졌다.


이날 증시는 전반적으로 개별 종목 장세 성격이 짙었다. 미국 부채한도 협상 등 불확실성의 증가로 증시 상승 동력이 약해진 가운데 전날 1분기 실적 발표가 마무리됨에 따라 호실적을 기록한 종목 중심으로 차별적인 주가 흐름이 나타났다.

가장 주목 받은 건 엔터 업종이다. JYP Ent. (64,500원 ▼400 -0.62%)(JYP엔터)는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대비 74% 증가한 1180억원, 영업이익은 119% 늘어난 420억원을 기록했다.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이익이다. K팝 시장의 성장으로 앨범·음원 판매량이 크게 늘었고 아티스트 IP(지적재산권)와 관련한 굿즈와 디어유 매출도 두각을 나타냈다.

이날 JYP엔터 주가는 전일 대비 1만9900원(20.84%) 오른 11만5400원에 마감하며 역대 최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시가총액은 4조964억원으로 사상 첫 4조원을 돌파했다. 코스닥 시총 순위 5위인 HLB(4조2544억원)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 (43,150원 ▼800 -1.82%)도 마찬가지다. 와이지엔터는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97.7% 증가한 365억원으로 나타나면서 이날 주가는 9.4% 급등했다. 엔터 업종의 연이은 호실적에 하이브 (214,500원 ▲1,500 +0.70%)에스엠 (75,300원 ▲200 +0.27%) 주가 역시 강세 마감했다.

식품업종에서는 농심 (373,500원 ▲11,000 +3.03%)빙그레 (61,900원 ▲3,200 +5.45%)가 돋보였다. 이날 농심은 전일 대비 3만1500원(7.98%) 급등한 42만6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빙그레 역시 2950원(6.43%) 오른 4만8850원에 마감했다.

두 기업 모두 1분기 이익이 대폭 늘었다. 농심은 전년 대비 85.8% 증가한 638억원, 빙그레는 전년 대비 703% 급증한 127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놓으며 시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설탕 등 원재료값 상승에도 불구하고 주요 제품의 가격 인상으로 실적은 오히려 개선되는 흐름을 보였다.

파마리서치 (125,900원 ▼1,400 -1.10%), 클래시스 (37,350원 ▲200 +0.54%), 덴티움 (129,800원 ▼1,300 -0.99%) 등 미용 관련 의료 업체들도 호실적의 영향으로 주가는 급등했다. '물광주사'로 유명한 주름개선제 리쥬란을 제조하는 파마리서치는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6.1% 늘어난 207억원을 기록했다. 이날 주가는 10% 급등했다. 주름 치료기기 슈링크를 만드는 클래시스와 임플란트 업체 덴티움도 호실적을 바탕으로 주가는 3%대 상승 마감했다.

증시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당분간 개별 종목 장세는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본부장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부채 한도를 조속히 상향해야 한다고 경고한 여파로 증시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며 "소매판매 등 실물 경제지표가 시장 예상을 하회할 수 있다는 점도 부담"이라고 분석했다.

서 본부장은 "미국 증시는 경기 침체 이슈를 반영하며 조정 가능성이 높다"며 "개별 업종 변화에 따른 차별화는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에 '보조금 9조' 파격 지원…미국서 반도체 선순환 구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