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비감 없다" 부부관계 피하던 '섹스리스' 남편…속사정 보니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4,941
  • 2023.05.17 15:26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소홀한 부부 관계로 갈등을 빚는 '파랑 부부'가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에서는 3기 파랑 부부가 각자 자신의 배우자에게 바라는 점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파랑 남편은 MC 정혁을 만나 고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파랑 부부는 신혼여행에서도 부부 관계를 하지 않았고, 이후에도 관계가 적어 갈등을 빚고 있었다. 파랑 남편은 연애 시절에는 관련한 문제로 갈등을 빚은 적이 없다고 했다.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파랑 남편은 부부 관계에 소홀해진 데에는 결정적 사건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예전에 아내랑 관계를 맺었을 때 아내한테 '나 임신한 거 같아'는 연락을 받았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임신은 아니였지만 그때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우린 딩크족이고 (자녀 계획이) 결정 안 된 상태에서 그런 일이 터지니 잘 안 되더라. 무서워서"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이후 파랑 아내는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제가 살아온 환경에서 바가지 긁었던 엄마에 아버지가 밖으로 겉돌아 실제로 바람을 피웠다"며 "그게 얼마나 우리 가정을 해쳤는지, 무너뜨렸는 지 알아서 '난 절대로 바람 피우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서로의 요구사항을 채워주지 않으면 나도 남편도 바람피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먼저 남편을 맞춰주면 남편도 맞춰줄 거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

파랑 아내의 요구사항은 사랑을 달라는 것이었다.

아내는 "오빠가 좋아하는 이성의 모습을 맞추려고 지금까지 엄청나게 노력하며 살아온 거 같다. 지금까지 우리 관계가 건강하지 못하다는 걸 알게 됐다. 내가 어떤 모습이던 간에 사랑해 주기를 바란다"고 직설적으로 요구했다.

이에 남편은 "사실 지금보다 연애할 때 더 살도 쪘었고, 꾸미지도 않았고 더 캐주얼하게 입고 더 선머슴 같았다. 제 입장에서는 그때나 지금이나 (아내를 향한 마음이) 변함없고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진 건 없다. '지금의 모습 그대로 사랑해 달라'는 말에 YES다. 지금이 (외모가) 더 낫다"고 답했다.

이를 듣고 있던 MC 정혁은 "그건 (아내의 요구에 대한) 대답인 거고, 결과적으로 아내가 말한 '있는 그대로 나를 사랑해줘' 말 안에 함축된 건 자신의 외모 때문에 부부 관계가 소원해진 게 아닌가라는 얘기를 하는 거 같다"고 예리하게 짚었다.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이어 파랑 부부는 마주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아내는 "내 외모가 연예인급은 아니지 않나. 지나친 외모 관리에 대한 강요는 멈춰주고, 있는 그대로 나를 사랑해 달라"고 했다.

그러자 남편이 "처음 만났을 때 지금보다 더 살쪘었다. 너 옷 잘 입었어? 살 빠졌었어? 아니었지 않나. 지금 많이 예뻐진 거다. 너랑 처음에는 불타올랐다. 그게 오로지 외모 때문이었을까. '결혼식 땐 예뻤는데 지금은 안 예뻐서 날 안 사랑하나?' 이거 아니다. 난 외모 보고 결혼한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부부 관계가 나쁜 건 너에 대한 애정이 식었다기 보다 경제 문제든 자녀 계획이든 시간적 문제든 복합적인 이유로 우리가 부부 관계를 안 했던 거지 우리의 애정이 식은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