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중소기업 위한 잠재 바이어 발굴…딥세일즈, 중기부 팁스 선정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17 10:42
  • 글자크기조절
인공지능(AI) 기반 잠재 바이어 발굴 서비스를 운영하는 딥세일즈가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팁스(TIPS)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팁스는 민간과 정부가 합심해 우수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민간 회사가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하면, 중기부가 연구개발(R&D) 자금 등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민간이 초기 투자하고 정부가 후속으로 연계 지원하는 구조다.


팁스에 선정된 스타트업은 2년간 최대 7억원의 연구개발 자금과 사업 연계 지원, 해외 마케팅 등의 추가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딥세일즈는 영국계 벤처캐피탈(VC)이자 팁스 운영사인 킹슬리벤처스의 추천으로 선정됐다.

2021년 11월 설립된 딥세일즈는 제조사의 기업, 상품, 담당자 정보를 기반으로 거래 성사 확률이 높은 바이어의 △기업 △위치 △담당자명 △담당자 이메일 △구매의도 △매칭호환성 등 30개 항목에 관한 잠재 바이어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바이어와 관련된 모든 정보는 딥세일즈 자체 서버에서 국제표준화기구(ISO) 수준에 부합하는 가명·익명처리 기술과 함께 국가 정책별로 요구하는 반출범위, 비식별 처리를 진행한다. 현재 40여개 이상 국가의 개인정보 보호법을 준수한다.


중소기업의 영업담당자는 딥세일즈를 통해 영업 전에 필요한 잠재 바이어 데이터를 사전에 파악하고, 가장 거래성사 확률이 높은 기회에 영업과 마케팅 리소스를 집중할 수 있어 영업 성사율은 물론 비용까지 절감할 수 있다.

김진성 딥세일즈 대표는 "데이터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고 잠재 바이어를 추론하는 자체 딥랭크(DeepRank) 알고리즘을 고도화할 것"이라며 "중소기업이 해외 판로 개척 시 가장 어려움을 겪는 바이어 정보발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보조금' 없지만… 대출·시간·세제 강조한 정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