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창정♥' 서하얀, 손절 아니다?…이름 다시 등장한 이유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5,260
  • 2023.05.18 11:08
  • 글자크기조절
임창정·서하얀 부부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주가 조작 가담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아내 서하얀의 소속사 샌드박스가 서씨를 '손절'했다는 루머를 부인했다.

18일 샌드박스 측은 머니투데이에 "홈페이지를 개편하는 과정에서 신규 크리에이터들의 (이름 노출) 반영이 늦어졌다. 손절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오전 11시 기준 샌드박스 홈페이지에는 소속 크리에이터 서하얀의 이름과 사진이 올라와 있다.

앞서 지난 16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서하얀이 임창정의 의혹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서하얀이) 남편을 따라가는 모양새다. 본인의 이름을 내건 음식점이나 여러 프랜차이즈 사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질적으로 진행된 사업은 없다"며 "유일하게 샌드박스와 크리에이터로 활동했지만, 사태가 벌어진 이후 촬영 스케줄이 모두 무산됐다"고 말했다.


당시 샌드박스 홈페이지에는 이진호의 주장대로 서하얀의 이름이 빠져있었다. 그러나 회사 측은 일시적인 오류였다고 밝힌 셈이다.

한편, 검찰과 금융당국은 SG 증권발 주가 폭락 사태로 인한 주가 조작 의혹 관련 수사에 착수해 주가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되는 일당 10명을 출국 금지했다.

임창정 역시 이 일당에게 돈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그는 자신도 피해자라며 빚이 60억원가량 생겼다고 호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