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페라리 타고 167km 달린 구자균 회장…직원 "내가 운전" 거짓 진술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18 17:21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66)이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시속 160㎞ 이상으로 페라리 승용차를 몬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경찰은 구 회장이 아닌 본인이 운전했다고 거짓 진술한 직원과 구 회장을 검찰에 넘겼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구 회장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직원 김모씨를 범인도피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구 회장은 지난해 11월9일 오후 11시30분쯤 서울 올림픽대로에서 페라리를 몰고 제한속도 시속 80㎞의 배를 넘는 시속 167㎞로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도로교통법에 따라 제한속도보다 시속 80㎞ 이상 빠른 속도로 운전하면 단순 과태료나 범칙금이 아닌 30만원 이하 벌금 또는 구류로 형사처벌 대상이다.

경찰은 페라리 소유주인 구 회장에게 경찰 조사를 통보했지만 직원인 김모씨가 당시 페라리를 운전한 것이 본인이라며 지난해 12월23일 경찰에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모씨는 자신이 차를 몰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김씨는 올해 초 2차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운전한 것이 아니다"는 취지로 당초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구 회장은 지난 3월 말 경찰에 출석해 과속 혐의를 인정했다.

LS일렉트릭 측은 직원의 진술 번복에 대해 회사나 회장의 지시는 없었고 과잉 충성에서 비롯된 단독 행동이었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