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GC셀, 임상 품목 확대로 엔데믹 그림자 벗을까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2 16:22
  • 글자크기조절
GC셀(지씨셀 (36,150원 ▼200 -0.55%))이 임상 파이프라인 확대를 통해 세포·유전자치료제(CGT) 기업 정체성 강화에 무게를 싣는다. GC녹십자의 CGT 전문 관계사인 GC셀은 높은 검체검사서비스 매출 비중에 코로나19(COVID-19) 엔데믹에 따른 실적 감소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상황이다. 예년 대비 감소한 실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연구·개발 역량을 통해 본연의 가치를 증명한다는 전략이다.

22일 GC셀에 따르면 이 회사의 CAR-NK세포치료제 'AB-201'는 상반기 내 고형암을 대상으로 한 임상 1상 환자 모집에 돌입한다. 지난해 9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 1/2a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은 후보물질이다.


AB-201 임상은 국내와 미국에서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국내 임상은 GC셀이, 미국 임상은 미국 관계사인 아티바바이오테라퓨틱스가 주도한다. 아티바는 지난 2019년 세포치료제 해외 연구·개발을 위해 GC셀과 녹십자홀딩스가 미국에 설립한 법인이다. 지씨셀은 아티바에 AB-201을 비롯해 △AB-101 △AB-202 △AB-205 등 4종의 파이프라인을 기술이전 한 상태다.

AB-201의 임상이 본격화 되면 GC셀의 임상 진입 파이프라인은 2개로 늘어나게 된다. 그동안 임상에 돌입한 품목은 재발·불응성 림프종을 적응증으로 단독요법과 리툭시맙과 병용요법 1/2a상을 진행 중인 NK(자연살해)세포치료제 'AB-101'이 유일했다.

GC셀은 임상 품목 확대로 최근 강조한 CGT 경쟁력 강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GC셀은 연초 글로벌 세포치료 전문가로 꼽히는 김호원 박사를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영입한데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사장을 지냈던 제임스 박 대표를 신임 대표로 선임하며 CGT 분야 힘을 실었다. 이어 지난달 10일에는 '글로벌 탑티어(Top-Tier) 세포·유전자치료제 기업'으로 도약을 골자로 한 비전 선포식을 열기도 했다.


GC셀은 지난해 매출액 2361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지만, 그 성과 기반은 CGT 분야가 아닌 코로나19 중심의 검체검사서비스였다. 실제로 지난해 매출액의 68.4%를 해당 분야에서 거둬들였다. 5000종 이상의 검체검사서비스를 기반으로 국내 점유율 1위를 기록 중이지만,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관련 매출이었다.

올해 본격화 된 엔데믹 전환은 곧바로 실적에 양날의 검으로 작용했다. 1분기 매출액 420억원, 영업이익 8억원으로 전년 동기(매출액 838억원, 영업이익 361억원)에 비해 대폭 감소했다. 엔데믹 여파 지속에 당분간 실적 횡보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때문에 연구·개발 기업으로서의 성과도출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다.

내달 임상 중간 결과를 발표하는 AB-101은 이 같은 방향성에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아티바는 내달 5일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를 통해 1상 중간결과 첫 공개를 앞두고 있다. AB-101이 연초 FDA로부터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데다, 독일 아피메드와 또 다른 병용요법을 추진 중인 만큼 기대가 쏠린다.

임상 결과 발표에 나서는 토르스텐 그래프 아티바 최고 의료책임자는 최근 "AB-101의 병용 임상에서 긍정적 초기 데이터에 고무돼 있으며 다양한 임상을 통해 추가 생물학적 병용 요법뿐만 아니라 적응증 확대를 기대한다"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내년에는 임상 파이프라인이 추가 확보될 예정이다. CAR-NK세포치료제 AB-202(B세포 림프종)와 AB-205(T세포 림프중)이 나란히 임상시험계획(IND) 신청에 나선다. 같은 기술 뿌리를 활용한 파이프라인의 잇따른 임상 진입에 CAR-NK세포치료제 플랫폼 몸값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요소다.

앞서 아티바는 머크에 2조원 규모 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2+1' 계약 형태로 고형암을 타깃으로 한 항체를 전임상 후 넘기면 머크가 합의를 통해 2개 물질을 고른 뒤, 추가로 1개를 더 선택 가능한 구조다. 아티바와 GC셀은 머크가 진행하는 임상에 따라 기술료 등을 수령하게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라인' 꺼낸 尹, 기시다에 "한일관계와 별개"…무엇을 노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