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살 빼려 투여했는데…술·담배도 안 당기네?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37
  • 2023.06.07 05:20
  • 글자크기조절

당뇨약 '오젬픽' 효능
마약중독 치료도 연구

살 빼려 투여했는데…술·담배도 안 당기네?
살 빼는 약물 투약이 술이나 담배의 중독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시됐다. 알코올 중독을 치료하는 새로운 약물의 탄생이 기대된다. 일부 연구진은 해당 약물을 이용해 펜타닐 복용 등 마약 중독을 치료할 수 있는지 연구 중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CNN은 체중 감량 효과가 있는 약물 오젬픽(Ozempic)이 사람의 중독 행동을 억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체리 퍼거슨이라고 소개된 한 여성은 11주 전부터 오젬픽을 투여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오젬픽은 '세마글루티드'를 성분으로 하는 당뇨병 치료제다. 퍼거슨은 코로나19(COVID-19) 대유행에서 체중이 50파운드(약 22.6㎏) 늘었고 당뇨 전조 증상을 보였기에 해당 약물을 투여했다.

오젬픽은 당뇨 약이지만 체중 감소 효과도 뛰어나다. 당뇨를 앓지 않아도 다이어트 목적으로 오젬픽을 구입하는 사람이 많았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도 공급 대란이 이어지고 있다. 퍼거슨은 오젬픽 투약 이후 38파운드(약 17㎏)가 빠졌다.

그러나 오젬픽을 투약하던 퍼거슨은 예상치 못한 부작용을 겪었다. 그는 "수년간 펴왔던 전자담배와 연초가 더는 끌리지 않았다"며 "아주 굉장히 이상한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퍼거슨은 자신이 술을 덜 마시게 됐다는 것도 알아챘다. 술집에서 축구 경기를 보면 여러 잔의 맥주를 마시던 그였지만, 이제는 한 잔으로도 만족한다고 했다.

퍼거슨과 유사한 사례는 여러 차례 보고됐다. 오젬픽 혹은 같은 성분(세마글루티드)의 유사 약물을 투약한 후 중독 증상이 완화됐다는 것이다.

살 빼려 투여했는데…술·담배도 안 당기네?

이미 관련 연구는 진행 중이다. 펜실베이니아 대학의 체중 및 섭식 장애 센터는 세마글루티드 성분이 장기적으로 식욕 등 욕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는 임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에서는 이와 연관된 동물실험을 진행했다. 세마글루티드를 설치류에게 투약하자 폭음과 의존성 알코올 섭취가 줄었다. 해당 연구는 결론에서 세마글루티드가 새로운 알코올 사용 장애 치료제로서의 잠재성이 있다고 밝혔다.

미국 국립보건원에서는 세마글루티드의 마약 중독 완화 효과도 연구하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펜타닐' 중독이 세마글루티드로 완화될 수 있는지 알아보는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국 '가드레일'에 등 터지는 K-반도체…中도 한국 걱정할 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