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3년간 중국산 오징어젓갈 30t 먹었다니…'뚜껑갈이'한 일당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13:40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중국산 오징어젓갈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3부는 원산지표시법 위반 혐의로 식품수입업체 대표 A(66)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9일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대기업 계열사 보세 창고업체 직원 B(48)씨 등 3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A씨 등은 2020년 7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중국산 오징어젓갈 30t의 원산지를 속여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국내에서 생산한 것처럼 젓갈 용기 뚜껑 스티커를 바꾸는 방식으로 소비자들을 속였다. 또 사진 편집 프로그램을 이용해 중국산 오징어젓갈 검사 성적서 등을 위조했다.

A씨가 거래업체에 넘긴 젓갈은 1억 6000만원어치로, 국내산 오징어 젓갈이 중국산보다 2~3배 비싸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들이 속여 수입한 젓갈 30t 중 9t(446통)은 압류, 폐기처분했다.

검찰 관계자는 "식품수입업자와 보세창고업자가 조직적으로 공모할 경우 원산지 허위 표시 등 범행의 적발이 어려워진다"며 "앞으로 강력한 수사를 통해 부정식품 범죄의 뿌리를 뽑을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