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불티나게 팔려요"…캐나다 산불에 미국서 대박 난 한국 제품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45
  • 2023.06.14 08:48
  • 글자크기조절

위닉스 6월 첫째주 미국 공기청정기 판매량 전주대비 2배 급증

미국 코스트코에서 판매 중인 위닉스의 공기청정기 C545 /사진제공=위닉스
미국 코스트코에서 판매 중인 위닉스의 공기청정기 C545 /사진제공=위닉스
생활가전 전문기업 위닉스 (9,370원 ▲80 +0.86%)가 캐나다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산불의 영향으로 미국 공기청정기 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위닉스에 따르면 6월 첫째주(4~10일) 미국 공기청정기 판매는 전주 대비 2배 늘어났다. 이달 1일부터 10일 판매량도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판매량이 25% 증가했다.

이는 캐나다 동부 퀘벡주를 중심으로 확산한 산불에서 발생한 미세먼지와 연기가 남하하면서 뉴욕, 워싱턴 DC 등 동부 여러 지역에서 대기오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7일 뉴욕시 맨해튼의 공기질지수(AQI)가 인도 뉴델리 수준인 218까지 치솟았다. 워싱턴DC는 사상 최초로 '코드퍼플' 경고를 발령하기도 했다.

그동안 미국의 공기청정기는 집안에서 발생하는 먼지, 냄새, 알레르기를 예방하기 위해 구매하는 수요가 많았다. 하지만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학교, 사무실, 공공기관 등에서도 실내 위생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공기청정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덕분에 위닉스의 미국 판매법인(Winix America Incorporated)의 매출액도 증가하고 있다. 2019년 551억원이었던 미국 법인 매출액은 2020년 1272억원, 2021년 1333억원으로 성장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58억56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3.4% 늘었다.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은 코스트코 전용 모델인 C545다. 이 제품은 미국가전제조사협회(AHAM) 공식인증을 받았고, 스마트앱 기능이 탑재됐다.

회사 관계자는 "C545 모델은 코스트코 매장에서 가성비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2020년 출시 이후 100만대 이상의 판매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닉스는 기상이변으로 고온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캐나다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일대에서 매년 대규모 산불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산불로 인한 미세먼지와 연기가 주거 지역으로 확산되면서 공기청정기에 대한 관심 및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산불의 영향으로 판매가 막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향후에도 미국 동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억 로또" 섣불리 넣었다간…강남 아파트 '줍줍' 주의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