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 갈매기' 문성재, 올해의 가수→시골 생활 이유가…"밤마다 고문"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8,311
  • 2023.06.15 09:48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노래 '부산 갈매기'로 얼굴을 알린 가수 문성재가 가요계에서 돌연 자취를 감춘 사연을 고백한다.

문성재는 15일 밤 방송되는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가요계를 떠나 시골에서 지내고 있다고 털어놓는다.


문성재는 '부산 갈매기'로 1982년 올해의 가수상을 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한 차례 교통사고와 '부산 갈매기'에 대한 저작권 시비로 활동에 어려움을 겪었다.

문성재는 선공개된 영상에서 먼저 교통사고에 대해 "(차량과) 완전 정면으로 충돌했다. 그래서 볼부터 귀 옆까지 한 270바늘을 꿰맸다"고 털어놨다.

/사진=MBN '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설상가상 그는 사고 이후 '부산 갈매기'에 대한 저작권 시비에 휘말렸다고도 했다. 2018년 프로야구단 롯데 자이언츠 응원가로 쓰이던 '부산 갈매기'가 저작권 침해 논란에 휩싸여 사용을 못 하게 되자, 모든 비판이 저작권자가 아닌 자신에게 쏟아졌다는 것.


문성재는 "제가 돈 때문에 노래를 못 틀게 한다는 사람이 많았다. 내가 금지곡을 시킨 줄 알고 오해하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또 당시 얻은 마음의 병으로 매일 수십 가지 약을 복용하고 있다며 "매일 밤 고문당한다고 보면 된다. 진짜 밤마다 고문당했다. 모든 걸 잃었으니까, 더 이상 뭐 남은 게 없다. 모든 게 다 싫었다. 그래서 다 끝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