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애들만 불쌍" 일타강사 현우진에 전여옥 "무료 과외 하던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56
  • 2023.06.21 09:09
  • 글자크기조절
수능 수학 일타강사 현우진. /사진=뉴스1
수능 수학 일타강사 현우진.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공교육 내 수능 출제' 방침에 "애들만 불쌍하다"고 비판한 수학 강사 현우진을 향해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그렇게 애들이 불쌍하면 '킬링 문항' 개인과외도 24시간, 문제집도 무료 배포하라"고 꼬집었다.

전 전 의원은 지난 20일 블로그에 "왜 킬링 문항이 있어야 하나. (수능은) 대학 강의를 이해할 기본을 가리면 될 일인데, 킬링 문항은 고난도 문제를 내서 아이들 떨구는 말 그대로 '킬링' 아니냐"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NO 킬링 문항'은 정말 옳은 말인데, 1년에 100억원씩(을 번다는) '일타 강사'들이 난리다"라며 이는 "탐욕의 선동"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게 정상이냐 부모 등골 뺀 값 아니냐. 일타강사 현우진도 1년에 400억원도 벌었다더라"며 현씨야말로 부모 등골을 뺀 대표적인 사람이라고 지목했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진짜 애들이 불쌍하면 킬링 그만하자"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7일 메가스터디 소속 수능 수학 강사인 현씨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윤 대통령이 교육과정 내에서만 수능 문제를 출제해야 한다는 방침을 밝혔다는 기사를 공유하면서 "애들만 불쌍하다"고 불만을 제기한 바 있다.

현우진은 학원에서 받는 연봉만 200억원대로 알려진 '일타강사'로, 2017년엔 "소득세가 130억원이었다"고 직접 인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 가스공사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