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르포]핸들까지 장인 손바느질…전세계 부자들도 구경가는 벤틀리 공장

머니투데이
  • 크루(영국)=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03 04:00
  • 글자크기조절
벤틀리모터스 영국 크루 공장/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벤틀리모터스 영국 크루 공장/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전 세계의 모든 벤틀리 차량을 만드는 영국 크루 공장을 관람하는 건 생각보다 간단한 일이다. 투어용 트럭을 탄다거나, 무거운 헬멧 등 각종 보호장구를 찰 필요가 없다. 편안한 복장으로 직접 두 발로 걸으면서 천천히 자신의 리듬에 맞춰 공장을 볼 수 있다. 벤틀리를 주문한 전 세계 부자들이 영국의 작은 도시 크루로 몰려드는 이유다.

21일 오전 11시쯤 영국 크루 벤틀리 공장을 방문했다. 공장 부지 이전 등 숱한 고초를 겪었던 다른 영국 자동차 브랜드와 달리 벤틀리 크루 공장은 1938년 가동을 시작한 이래 단 한 번도 자리를 떠난 적이 없었다. 올해로 85년째 벤틀리 차량을 양산하고 있다.

크루 공장의 첫 양산품은 사실 자동차가 아닌 전투기 엔진이었다. 영국 정부는 세계 2차 대전 시기 전투기 엔진을 만들 부지를 롤스로이스-벤틀리와 물색하다 현 크루 공장을 건설했다.
[르포]핸들까지 장인 손바느질…전세계 부자들도 구경가는 벤틀리 공장
벤틀리모터스 영국 크루 공장 전경. 1940년대 모습(위), 2021년 모습(아래)/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벤틀리모터스 영국 크루 공장 전경. 1940년대 모습(위), 2021년 모습(아래)/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한국의 대전처럼 크루는 영국의 철도 물류의 중심지였고, 벤틀리 크루 공장은 전쟁 물자를 생산·운반하기에 최적이었다. 크루 공장의 지붕이 주변 주민이 사는 집의 지붕과 비슷하게 만들어진 이유도 독일의 영국 침공 당시 민간인 시설로 위장해 폭격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현재는 태양광 발전을 위한 패널이 설치돼있다. 2019년 탄소중립 인증을 획득한 크루 공장은 공장에서 필요한 전기 모두 공장 내 태양광, 친환경 재생 에너지 발전을 통해 공급 받고 있다. 벤틀리는 공장 인근에 30만마리의 꿀벌을 키우고 있으며 향후 100만마리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한 직원이 벤틀리 차량에 들어갈 스티어링 휠 가죽을 씌우고 있다/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한 직원이 벤틀리 차량에 들어갈 스티어링 휠 가죽을 씌우고 있다/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가장 먼저 벤틀리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벤테이가를 생산하는 공정에 들어갔다. 이 공정을 비롯해서 크루 공장에서 일하는 직원들 대부분은 다른 완성차 공장과 다르게 헬멧 등 두꺼운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는다. 그만큼 이곳 직원들은 가벼운 복장으로 자유롭게 일하고 있었다.

이런 풍경은 벤틀리 차량은 대부분 손으로 조립하기 때문에 가능하다. 전체 벤테이가 양산 공정에서 섀시·유리 접합 등 극히 일부만 중장비를 쓴다. 벤틀리 차량에 들어가는 와이어(전선)의 길이는 평균 12㎞인데 모두 최소 20년 이상 근무한 장인들이 직접 손으로 조립한다.

바늘 한 땀까지도 손으로 만들다보니 차량 핸들에 씌우는 가죽을 만드는데만 8시간이 걸린다. 8시간이면 자동화 공장에선 차를 여러대 완성시킬 수 있는 시간이다. 크루 공장에선 하루 50~70대의 차를 출고시키고 있다.
벤틀리모터스 영국 크루 공장/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벤틀리모터스 영국 크루 공장/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이곳 직원 대부분 10년 이상 같이 일한 스승과 제자가 함께 일하는 도제식으로 운영된다. 스승이 은퇴하거나 휴가를 가면 제자가 그 업무를 이어받는다.

직원들이 편안한 옷을 입고 근무하는 것처럼 견학을 온 방문객도 일상복을 입고 공장을 둘러볼 수 있다. 공장에 들어온 방문객은 단순히 멀리서 조립 공정을 바라만 보는 게 아니라 직접 차량에 들어가는 부품을 만져보거나 만들어 볼 수도 있다. 엔진을 차량 섀시에 결합하는 '엔진 메리지(Engine Marriage)'는 크루 공장을 방문한 고객이 꼭 체험해보는 공정 중 하나다.

버스를 타고 공장 내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정해진 녹색 선에 따라 천천히 걸어다니면서 공장을 살펴볼 수 있어 자신의 벤틀리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직접 보고 싶어하는 전 세계 고객이 크루를 찾는다. 이젠 일종의 연례행사가 돼 방문객을 위한 안내판이 공장 내부에 따로 마련돼 있을 정도다.
21일 오전11시쯤 영국 크루에 위치한 벤틀리모터스 크루 공장에서 차량에 쓰이는 나무 원자재를 쌓아둔 창고. 방문객들이 직접 만져보고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21일 오전11시쯤 영국 크루에 위치한 벤틀리모터스 크루 공장에서 차량에 쓰이는 나무 원자재를 쌓아둔 창고. 방문객들이 직접 만져보고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내부 인테리어 공정엔 벤틀리 차량 안에 들어가는 나무 장식이 어떤 과정을 거쳐 만들어지는지 현장 직원 옆에 나란히 서서 볼 수 있다. 벤틀리는 아예 나무 원자재를 쌓아둔 방을 마련해 자유롭게 만져보고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보안상의 이유로 스마트폰을 아예 꺼내지도 못하게 하는 다른 공장과는 분위기가 많이 달랐다.

여성 직원의 비중도 높은 편이다. 벤틀리 내의 여성 직원 비중은 20% 정도인데 점차 늘고 있다.작은 손이 유리한 스티치(바늘땀) 공정 등에선 여성 직원의 비중은 80%에 달한다. 벤틀리모터스 관계자는 "다양성&포용 프로그램을 통해 벤틀리는 인종·성적지향성·국적 등에 무관하게 다양한 배경을 가진 직원을 고용한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