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이솔루션 "SKT와 광통신망 가용 파장 확대 광트랜시버 검증 완료"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12 17:39
  • 글자크기조절
오이솔루션 담당자가 SKT와 함께 개발한 ‘프론트홀 고속 전송 가용 파장 확대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사진제공=오이솔루션
광송수신기 모듈 제조사인 오이솔루션 (11,000원 ▼350 -3.08%)은 SK텔레콤, 포인투테크놀로지와 공동으로 광통신망의 고속 전송에 필요한 파장 확대 기술 확보 및 광트랜시버 검증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5G(5세대 이동통신) 시스템의 용량 증대에 따라 광통신망의 전송 속도가 25Gbps급으로 증가하게 되었으나, 25Gbps급 이상의 고속 광신호를 전송하는 경우 일부 파장 대역에서 색분산 특성이 악화되어 최대 전송 거리의 제약이 발생하는 문제가 있었다.


색분산 특성이란 광섬유를 통과하는 신호의 속도가 파장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다. 이로 인해 송신한 광신호에 비해 수신단의 광신호의 폭이 넓어져 상호 간섭에 의한 신호 품질 저하가 발생한다.

오이솔루션이 SK텔레콤과 협력해 개발한 분산보상 기능이 내장된 광트랜시버 솔루션은, 기존의 기지국망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최대 25Gbps급의 전송속도를 사용할 수 있는 파장 대역을 획기적으로 증대 시켜 준다. 향후 네트워크의 증설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개발에 사용된 분산 보상 기술은 광섬유 전송에서 발생하는 분산 특성을 모델링 하여 그에 반대되는 필터를 생성 및 통과시켜 신호의 중첩을 줄였으며, 더불어 신호를 판단하는 시점을 세분화하여 정확도를 높였다.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 기술담당은 "25Gbps급의 분산 보상 기능이 내장된 광트랜시버는 무선 서비스망을 효율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필요한 핵심 기술"이며 "5G 고도화 과정과 6G 서비스를 위해서 안정적인 유선망 구축을 위한 기술 확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원기 오이솔루션 부사장은 "기존의 O-밴드 외에 C-밴드를 포함한 장파장에서도 25G급 프론트홀 전송거리 규격을 만족할 수 있는 포인투테크놀로지의 가용 파장 확대 기술을 적용하여 광트랜시버를 개발했다"며 "전파장 영역에서 20㎞ 이상 전송이 가능하게 되었고 SK텔레콤과 함께 검증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외에도 북미와 일본 통신사업자 시장에서 매출 증대 될 것"이라며 "시장의 요구가 충족되는 5G 프론트홀 광트랜시버 제품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