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검색폭발 이슈키워드] 마처세대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19 16:20
  • 글자크기조절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는 사진./사진=이미지투데이
마처세대는 부모를 부양하는 마지막 세대, 자녀에게 부양받지 못하는 처음 세대라는 뜻입니다.

주로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와 586세대(1960년대생)에 속하는 중장년층인데요. 이들은 현재 노부모나 아직 독립하지 못한 자녀 중 한쪽을 부양하거나 양쪽을 모두 부양 중이죠.


마처세대는 우리나라 고도 성장기의 수혜자이지만 노부모와 자녀, 손주 돌봄까지 떠맡으며 지원과 책임을 다해 '샌드위치 세대'로 묘사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정작 자신의 노후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근 은퇴한 마처세대에서 자격증 취득 등 경제 활동 참여 시도가 이뤄지는 이유인데요.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60세 이상 고령층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꾸준히 증가해 지난달 48.2%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99년 이후 6월 기준 가장 높았죠. 고용률(47.1%)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