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바이젠셀,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임상1상 1단계 투약 완료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25 09:06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바이젠셀 (4,555원 ▲15 +0.33%)은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VT-Tri(1)-A' 임상 1상에서 코호트1(cohort)1의 투약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VT-Tri(1)-A'는 바이젠셀이 보유한 바이티어(ViTier) 플랫폼을 활용한 급성골수성백혈병(Acute Myeloid Luekemia, AML) 치료제다.


바이젠셀은 최근 'VT-Tri(1)-A' 임상 1상에서 환자 3명을 대상으로 'VT-Tri(1)-A' 치료제를 투여한 뒤 안전성과 내약성 등을 평가하는 코호트1을 완료했다. 이 임상은 표준치료를 했으나 재발했거나 표준치료에 반응하지 않은 고위험군 급성골수성백혈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투여 대상 환자 모두 약과 관련한 중대한 이상반응이나 용량제한독성(Dose Limiting Toxicity, DLT)이 나타나지 않았다. 코호트1 종료 뒤 임상을 담당하는 서울성모병원을 비롯한 여의도성모병원 등 기관에서 환자당 투여 횟수를 2회로 늘려 코호트2 투여를 진행한다.

손현정 바이젠셀 바이티어그룹 상무는 "VT-Tri(1)-A의 경우 최근 임상 1상의 코호트1을 완료하고 올해 상반기에만 3건의 치료 목적 사용승인을 추가 획득하는 등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또 "희귀난치성질환인 급성골수성백혈병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임상과 연구개발에 다양한 어려움이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이를 잘 극복해 임상과 연구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급성골수성백혈병 환자의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등 NO' 한일 정상 공감대… 네이버의 시간, 길지는 않을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