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2 전차 핵심부품사' 코츠테크놀로지 "방위산업 국산화 선도할 것"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26 14:35
  • 글자크기조절

다음달 코스닥시장 기업공개 앞둬…1분기 수주잔고 955억

'K2 전차 핵심부품사' 코츠테크놀로지 "방위산업 국산화 선도할 것"
조지원 코츠테크놀로지 대표가 26일 여의도 63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회사 설명을 하고있다. /사진제공=코츠테크놀로지
"코츠테크놀로지는 임베디드 시스템 기술 고도화를 통해 K-방산의 위상을 높이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입니다"

K-방산 핵심부품사 코츠테크놀로지의 조지원 대표가 26일 여의도 63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코츠테크놀로지는 K2 전차와 FA-50 경공격기 등에 차량·비행제어컴퓨터와 영상레이더 등 핵심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1999년 5월에 설립된 코츠테크놀로지는 무기체계에 장착하는 싱글보드컴퓨터(SBC)를 기반으로 한 임베디드 시스템 전문 기업이다. 임베디드 시스템이란 특정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전용 소프트웨어가 내장되는 컴퓨터 시스템이다. 코츠테크놀로지의 임베디드 시스템은 K2전차, 장보고 잠수함, 천궁 등과 같은 무기에 적용된다.

코츠테크놀로지는 온도, 습도, 진동, 충격 등 전쟁 시 발생할 수 있는 극한 상황에 견디는 임베디드 시스템을 갖췄다고 평가받는다. 회사의 주요 제품인 싱글보드컴퓨터는 열악한 환경 조건에서도 구동이 가능한 방위산업용 컴퓨터다. 코츠테크놀로지는 국방 규격을 충족하고, 고객사의 무기체계에서 요구하는 스펙에 따라 제품을 설계 및 제작하고 있다.

지난해 폴란드의 대규모 K-방산 계약으로 코츠테크놀로지의 실적에는 청신호가 켜졌다. 코츠테크놀로지는 지난해 매출로 전년 대비 31% 증가한 418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에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한 7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역시 전년 대비 646%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의 매출액과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올해 1분기 수주잔고는 955억원에 달한다.


코츠테크놀로지는 다음 달 코스닥시장 기업공개를 앞두고 있다. 상장으로 조달하는 자금을 연구개발과 인재 확보, 설비 투자에 쓸 계획이다. 2030년 매출 1000억원이 목표다. 이번 상장을 통해 코츠테크놀로지는 방위산업 국산화를 선도하는 임베디드 시스템 전문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조 대표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국내 방산업체의 수혜와 방위산업 트렌드 변화는 코츠테크놀로지의 주력 사업인 SBC의 국산화 수요와 직결돼 회사의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미국의 커티스-라이트(Curtiss-Wright), 머큐리(Mercury), 아바코(Abaco)와 같은 외국계 기업들과 대등한 스펙·호환성을 기반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코츠테크놀로지는 이번 상장을 통해 100만주를 전체 신주 모집으로 공모한다. 공모 예정가는 1만~1만1500원으로 총 공모금액은 100억~115억원이다. 오는 31일 공모가를 확정한 뒤 다음 달 1~2일 이틀간 일반청약을 거쳐 그달 10일에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한다. 상장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K2 전차 핵심부품사' 코츠테크놀로지 "방위산업 국산화 선도할 것"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0%, 개미 99.69% 물려 있어요"…국민주 4위 주식의 추락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