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기준금리 22년 만에 최고 5.50%…한미금리 역전차 '2%'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27 03:17
  • 글자크기조절

(상보)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 7월 FOMC 결과 25bp 추가 인상결정 '5.25~5.50%'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에서 브리핑실에서 이날 열린 금통위 통화정책방향회의 결과에 대해 설명을 마친 뒤 안경을 고쳐쓰고있다. 금통위는 이날 회의에서 현재 연 3.00%인 기준금리를 3.25%로 0.25%포인트 올렸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에서 브리핑실에서 이날 열린 금통위 통화정책방향회의 결과에 대해 설명을 마친 뒤 안경을 고쳐쓰고있다. 금통위는 이날 회의에서 현재 연 3.00%인 기준금리를 3.25%로 0.25%포인트 올렸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 이사회(Fed)가 7월 FOMC(공개시장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25bp 올려 가두리 범위를 5.25~5.50%로 상향했다. 5.5%의 기준금리는 지난 2001년 이후 미국 내에서 22년 만의 최고 수준이다.

26일(현지시간) 연준은 지난 6월 금리동결 방침을 깨고 7월 기준금리를 25bp 상향하는 이른바 '베이비스텝' 결정을 내렸다. 이번 인상으로 연준은 지난해 3월 이후 11번째 금리 상향 결정을 내렸다. 증시 투자자들은 연준의 7월 인상결정이 1년 4개월에 걸쳤던 금리인상 캠페인의 종료로 이어지길 바라고 있다.

하지만 연준은 이미 상반기에 제롬 파월 의장의 발언을 통해 하반기에도 2번 이상의 금리인상을 결정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겨뒀다. 다만 헤드라인 인플레이션이 3% 초반으로 낮아진 상황이라 경제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연준이 캠페인을 한 번의 인상만으로 중단할 가능성도 작지 않다는 지적이다.

금리인상 결정을 내린 FOMC 성명은 모호하게 발표됐다. FOMC는 차기 금리인상 결정에 대한 힌트를 주지 않고 다만 "공개시장위원회는 추가 정보와 통화 정책에 대한 영향을 계속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제지표를 봐가며 하반기 금리결정을 계속 집행해 나가겠다던 상반기 발언들과 일치하는 톤이다.

금리인상은 FOMC 위원들의 만장일치 결정으로 이뤄졌다. FOMC는 대신 6월에 '경제 성장'에 대해서는 '완만할 것'이라던 표현을 7월에는 '보통'으로 상향했다.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높은 수준'이라고 했고, 노동시장의 일자리 증가세에 대해서는 '견고하다'고 평가했다.

투자자들의 이목은 제롬 파월 의장이 FOMC 이후 기자회견에 내놓을 추가발언에 집중된다. 핵심은 파월이 9월에 차기 FOMC에서의 결정이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를 말하는 내용에 있다. 9월의 결정을 직접적으로 미리 언급하지는 않더라도 적어도 그의 발언에서 연준의 방향성을 읽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한미금리 역전차는 2%p로 늘어나게 됐다. 한국은행은 가계부채 위험과 고금리 고물가로 시름하는 국내경제의 보호를 위해 기준금리를 3.50%에서 더 올리지 않고 동결하고 있다. 한미금리 차이는 200bp에 달하지만 외화의 급격한 유출 등의 위험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미국 내 인플레이션이 아직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어 실질 금리는 5.5%에서 물가상승률을 제외한 수준으로 봐야 하기 때문이다. 미국 내 물가상승률(소비자물가지수 기준)은 지난 6월 결과치가 헤드라인 3%, 근원 4% 중반에 머물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리포트도 안 나오던 와이지, '블핑' 재계약 소식에 '불기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