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향 제주서 '꿈'을 이뤘다... 임진희 시즌 2승 "노력 대가 받는 선수로 기억되길" [KLPGA 삼다수마스터스]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06 18:58
  • 글자크기조절
임진희가 6일 삼다수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KLPGT
임진희가 6일 삼다수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KLPGT
임진희가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사진=KLPGT
임진희가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사진=KLPGT
임진희(25·안강건설)가 고향 땅 제주에서 꿈에 그리던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 2승이자 통산 4승째. 데뷔 후 처음으로 한 시즌 다승자가 된 그는 누구보다 뛰어난 노력이 인정받기를 소망했다.

임진희는 6일 제주시 블랙스톤 제주(파72·6626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10억 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하나와 보기 3개를 묶어 2오버파 74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를 친 임진희는 2위 황유민(롯데·4언더파 284타)을 1타 차로 제치고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3개월 만에 2승을 채운 임진희는 박민지, 박지영(이상 2승)에 이어 시즌 3번째 다승자가 됐다.

아이언샷을 하고 있는 임진희. /사진=KLPGT
아이언샷을 하고 있는 임진희. /사진=KLPGT
방향을 계산하고 있는 임진희. /사진=KLPGT
방향을 계산하고 있는 임진희. /사진=KLPGT


공격적으로 나선 '제주의 딸', 상금 1.8억→상금랭킹 5위 수직상승


2타 차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임진희는 4번 홀(파3)에서 스리 퍼트로 한 타를 잃으며 불안하게 시작했다. 5번 홀(파4)에서도 짧은 퍼트가 빗나가 선두 수성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8번 홀(파5)에서 첫 버디를 수확했으나 강한 바람 등으로 인해 타수를 줄이는 것이 쉽지 않았다. 9번 홀(파4)에선 티샷을 벙커에 빠트리며 또다시 보기를 범했다. 그 사이 앞 조에서 경기를 펼친 황유민이 전반에만 버디 4개를 잡아내 임진희는 2타 차 2위로 밀려났다.

그러나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황유민이 흔들리며 12번 홀(파4) 보기, 15번 홀(파4) 더블보기로 타수를 잃었고 임진희는 파세이브를 이어가며 다시 선두로 도약했다.

한 타 차로 앞선 18번 홀(파5)에서 드라이버가 아닌 유틸리티를 잡고 티샷을 하는 전략을 택했다. 덕분에 임진희는 파를 지켜내 우승을 확정하고 기분 좋은 물 세례를 맞았다.

우승 상금 1억 8000만 원과 대상 포인트 70점을 보탠 임진희는 두 부문에서 각각 5위(4억 7028만 원)와 6위(281점)로 뛰어올랐다.

놀라운 상금 랭킹의 도약이다. 2018년 64위, 2019년 84위에 머물던 임진희는 2021년 22위, 지난해 14위로 뛰어오르더니 이젠 가장 높은 자리까지도 넘볼 수 있게 됐다.

임진희(왼쪽)가 우승 후 동료들에게 물총 공격을 받고 있다. /사진=KLPGT
임진희(왼쪽)가 우승 후 동료들에게 물총 공격을 받고 있다. /사진=KLPGT
임진희(가운데)가 우승 후 물 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T
임진희(가운데)가 우승 후 물 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T


고향서 꿈같은 우승 "노력 대가 받는 선수로 기억됐으면"


어릴 적부터 제주에서 자라고 본가 또한 대회가 열린 블랙스톤 제주와 20분 거리 일만큼 친숙한 환경에서 경기를 이어나간 임진희는 우승 후 "제주도에서 우승하고 싶었는데,정말 이렇게 우승하니 아직 꿈같다"며 "고향에서 가족분들과 많은 팬분의 응원 속에서 우승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더운 날씨와 달리 거센 바람으로 인해 고전했다. 어릴 적부터 많이 겪어본 제주 바람이었지만 이날은 태풍 영향권으로 인해 수시로 돌풍이 불어 선수들을 괴롭혔다. 임진희는 위기를 잘 헤쳐내고 정상에 올랐다. 그는 "바람이 많이 불었다. 불었다 안 불었다하는 돌풍이 많았는데 바람을 예측하기가 어려웠다"며 "3번 홀에서 1.5m 버디 퍼트를 놓쳤고 바로 다음 4번 홀에서 쓰리 퍼트를 하면서 퍼트가 많이 흔들렸다. 원래 좋았던 퍼트가 잘 안되면서 플레이가 전체적으로 어려웠다"고 전했다.

전반에 타수를 잃었지만 임진희는 더욱 과감해졌다. 그는 "조바심이 많이 들었다. 10번 홀부터 조심스러운 플레이를 하겠다는 생각을 버렸다. 그래도 버디가 안 나왔다"고 밝혔다.

우승 트로피를 머리에 얹고 포즈를 취하는 임진희. /사진=KLPGT
우승 트로피를 머리에 얹고 포즈를 취하는 임진희. /사진=KLPGT
마지막까지도 스코어보드를 보지 않았던 임진희는 마지막 홀에서 유틸리티를 선택했다. 그는 "(18번 홀) 서드샷을 치기 전까지 몰랐다. 서드샷을 할 땐 전광판이 있어서 알게 됐다"며 "18번 홀 티샷을 하기 전에 캐디에게 드라이버를 사용할지, 유틸리티를 사용할지 물어봤는데 무조건 유틸리티를 사용하라고 했다. 그때 동타라고 생각했었다"고 털어놨다.

할아버지 이야기를 하며 눈시울을 붉혔던 그다. 임진희는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지는 오래됐다. 그래도 항상 많은 응원을 보내주셨고 신문에 임진희라는 이름이 한 줄만 나와도 오려두셨다. 정말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가장 우승하고 싶은 대회는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였다"는 임진희는 이 기억을 이천에서 이어가고 싶다. 그는 "모든 대회가 똑같이 소중한 대회지만 블랙스톤 이천에서 열리는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싶다. 블랙스톤 이천 코스를 좋아하고 좋은 기억도 많다"고 전했다.

끝으로 임진희는 "지금과 같은 이미지로 남고 싶다. 정말 뛰어나고 화려하게 어떤 플레이를 잘해서 4승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금처럼 꾸준하게 노력해서 노력의 대가를 받는 선수라고 기억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우승자 인터뷰를 하고 있는 임진희. /사진=KLPGT
우승자 인터뷰를 하고 있는 임진희. /사진=KLPGT
4회 우승을 알리는 표시로 손가락 4개를 들고 포즈를 취하는 임진희. /사진=KLPGT
4회 우승을 알리는 표시로 손가락 4개를 들고 포즈를 취하는 임진희. /사진=KLPGT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세브란스, 소방에 "응급실 이송자제" 공문 보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