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기차, 한국이 이긴다…돈냄새 잘맡는 헤지펀드, 혼다·닛산 공매도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09 15:46
  • 글자크기조절
현대자동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사진=뉴시스
현대자동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사진=뉴시스
아시아의 한 헤지펀드가 글로벌 전기차 경쟁에서 한국 기업이 승리할 것이라는 데 베팅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헤지펀드인 타임폴리오자산운용SG가 일본과 중국 자동차 업체의 주식을 공매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매도는 주식을 빌려 매도한 뒤 주가가 떨어지면 이를 되사 차익을 실현하는 매매법이다. 주가가 하락하면 이득을 보기 때문에 주가 하락이 예상되거나 주가가 과도하게 급등하면 공매도는 늘어난다.

30억달러(약 4조원)의 자산을 관리하는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은 혼다, 닛산 등 일본 자동차업체의 주식을 공매도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주가가 더 하락할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재 타임폴리오자산운용SG 최고경영자(CEO)는 인터뷰에서 "장기적으로 한국이 전기차 분야에서 일본 자동차 업체를 능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세계 최대 자동차 업체인 도요타는 쇼트 스퀴즈 상황을 맞을 수 있어 공매도를 걸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쇼트 스퀴즈는 주가 하락을 예상해 공매도 거래를 한 투자자들이 예상외로 주가가 상승하자 주식을 다시 매수하는 현상을 말한다.

더불어 타임폴리오자산운용SG는 니오, 샤오펑 등 중국 전기차 업체에 대해서도 숏(매도)포지션을 잡고 있다. 중국 증시 전반에 대해 이 CEO는 "올해 랠리 때마다 (중국 주식을) 매도했다"며 "(중국의) 정책입안자들이 흔들리는 경제를 되살릴 수 있다는 확신이 아직 없기 때문에 중국 주식을 매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올해 7월까지 12%의 수익을 올린 상태다.

타임폴리오자산운용SG는 한국 자동차 업체가 미국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 CEO는 "한국 업체들은 인상적인 전기차 보급률과 신차 출시로 브랜드 인지도를 올리고 있다"며 "기업 지배구조가 개선된 현대자동차 등도 (투자에)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세브란스, 소방에 "응급실 이송자제" 공문 보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