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괴물·올드보이' 콘셉트 디자인한 조민수, 스타트업과 새 IP 만든다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10 20:00
  • 글자크기조절
영화 '괴물'과 '올드보이', '설국열차' 등에서 콘셉트 아티스트로 활약한 조민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감독)가 콘텐츠 지식재산권(IP) 스타트업 디오리진과 함께 글로벌에서 흥행할 수 있는 새로운 IP 제작에 나선다.

디오리진은 공동창업자인 조민수 감독과 '멀티 유저블 오리지널 IP 갓트웰브 프로젝트'를 전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조 감독의 원천 IP 개발 노하우와 디오리진의 IP 사업 역량을 결합하는 것이 핵심이다.


조 감독은 아시아인 최초로 일렉트로닉아츠(EA) 사의 게임 '반지의 제왕: 컨퀘스트' 총괄 아트 디렉터를 역임하며 영화 외에 게임 분야에서도 활약한 바 있다.

디오리진은 조 감독과 함께 만든 신규 IP를 웹소설, 웹툰, 모바일 게임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의 총괄은 조 감독이 직접 맡았으며, 각 분야 여러 파트너들과 협력 관계망도 구축했다.

디오리진 관계자는 "컨셉 아트와 크리에이티브 영역에서 최고 수준의 역량을 보유한 전문가가 프로젝트를 주도하는 만큼 기존에는 볼 수 없던 작품이 탄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괴물·올드보이' 콘셉트 디자인한 조민수, 스타트업과 새 IP 만든다
멀티 유저블 IP는 기획 단계에서부터 단일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웹소설, 웹툰, 애니메이션, 드라마, 영화, 게임 등 여러 형태로 적용이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IP 수명을 고려한 사업 및 미디어 전략도 프로덕션 단계부터 함께 수립된다.

정재식 디오리진 대표는 "그동안 핵심 소비층과 시장 상황, 장르를 고려하지 않은 채 콘텐츠를 단순 재생산해온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긴 제작 기간과 비용, 흥행도 담보하기 어려워 국내에서는 성공 사례를 찾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지속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컴퓨터그래픽(CG) 에셋(자산)과 인공지능(AI) 기반 효율적인 제작 시스템, 기획력과 발빠른 실행력을 토대로 멀티 유저블 IP가 시장의 표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한편 디오리진은 자체 IP 개발과 사업 확장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지난 6월 시드투자 단계에서는 이례적으로 133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받은 바 있다.

투자는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주도했으며 슈미트, 롯데벤처스, 현대기술투자, NH투자증권, 키움인베스트먼트, 나우IB캐피탈, 기업은행, 라구나인베스트먼트, 구름인베스트먼트 등 10곳이 참여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태양과 바람으론 부족해"…원전 다시 찾는 유럽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