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상반기 은행·증권·보험 '방긋'…순이익 350% 증가한 곳은 어디?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17 16:29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증권가 일대가 불을 환하게 밝히고 있다./사진=뉴스1 제공
경기침체 여파로 고꾸라졌던 한국 금융업이 회복되고 있다. 금융지주와 증권업의 실적 호조가 영향을 줬다. 보험업도 지난해보다 순이익이 개선되는 등 긍정적인 모습이다.

17일 한국거래소에서 발표한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2023년 상반기 결산실적' 자료에 따르면 코스피 상장사 금융업 42개사의 올 상반기 합산 순이익(이하 연결 재무제표 기준)은 21조187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56% 늘었다. 영업이익도 같은 기간 5.27% 증가한 27조7015억원을 기록했다.


금융지주와 증권 부문의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각각 4.19%, 15.06% 올랐다. 4대 금융지주 중 KB금융 (80,000원 ▲1,400 +1.78%), 하나금융지주 (59,900원 0.00%)의 상반기 순이익은 같은 기간 각각 11.84%, 15.71% 올랐다. 아울러 DGB금융지주 (7,990원 0.00%)(3.69%), JB금융지주 (14,320원 ▼50 -0.35%)(1.76%), 메리츠금융지주 (75,900원 ▼600 -0.78%)(6.84%), 한국금융지주 (66,900원 ▼300 -0.45%)(28%) 등도 수익성이 개선됐다.

반면 BNK금융지주 (8,230원 ▲30 +0.37%)(-5.65%), 신한지주 (48,000원 ▲400 +0.84%)(-1.43%), 우리금융지주 (14,490원 ▲250 +1.76%)(-13.2%) 등은 같은 기간 순이익이 감소했다. 기업은행 (13,620원 ▲120 +0.89%)은 19.43% 증가했지만 제주은행 (11,160원 ▲30 +0.27%)(-14.92%)은 감소했다.

증권 부문에선 중소형 증권사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SK증권 (564원 ▲1 +0.18%)은 올 상반기 순이익 167억원을 기록했는데 전년 동기(66억원)보다 151.66% 증가했다. 이와 함께 상상인증권 (644원 ▲1 +0.16%)(82.08%), 한화투자증권 (3,205원 ▼60 -1.84%)(78.74%), 부국증권 (25,100원 ▼50 -0.20%)(47.9%), DB금융투자 (4,280원 ▼10 -0.23%)(37.05%), 교보증권 (4,915원 ▼40 -0.81%)(10.52%) 등도 수익성이 개선됐다. 대형사인 키움증권 (120,800원 ▼1,800 -1.47%)(70.5%), NH투자증권 (12,430원 ▲90 +0.73%)(65.25%), 삼성증권 (37,600원 ▼400 -1.05%)(40.05%) 등도 좋았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증권가 일대가 불을 환하게 밝히고 있다./사진=뉴스1 제공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증권가 일대가 불을 환하게 밝히고 있다./사진=뉴스1 제공

반면 증권사 자기자본 규모 1위인 미래에셋증권 (7,090원 ▼10 -0.14%)은 수익성이 악화됐다. 미래에셋증권의 상반기 순이익은 3791억원으로 전년 동기(4719억원)보다 19.67% 줄었다. 다올투자증권 (3,055원 ▼60 -1.93%)(-70.54%), 현대차증권 (8,680원 ▼30 -0.34%)(-34.89%), 대신증권 (16,930원 ▲200 +1.20%)(-24.35%), 유진투자증권 (5,260원 0.00%)(-13.81%), 유안타증권 (2,905원 ▲25 +0.87%)(-3.19%) 등도 순이익이 줄었다.

안영준 하나증권 연구원은 "증권사들의 실적 회복의 근거는 거래대금 증가"라며 "올 상반기 일평균 거래대금이 19조4000억원을 기록했는데 연간으로 보면 전년 대비 38% 증가한 22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어 "증권사들의 브로커리지 수익도 크게 증가해 실적 회복을 견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험 부문도 수익성이 개선됐다. 보험업 전체 상반기 순이익은 5조207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77% 늘었다. 코리안리 (7,840원 ▼60 -0.76%)의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코리안리는 상반기 순이익은 2444억원으로 전년 동기(546억원)보다 347.69% 늘었다.

동양생명 (6,400원 ▼100 -1.54%)(120.77%), 미래에셋생명 (4,800원 ▲95 +2.02%)(48.65%), 삼성생명 (87,000원 0.00%)(46.97%), 삼성화재 (351,500원 ▼17,500 -4.74%)(27.27%), 한화손해보험 (4,940원 ▼15 -0.30%)(3.75%), DB손해보험 (107,700원 ▼3,400 -3.06%)(2.67%) 등도 순이익이 늘었다. 반면 현대해상 (33,450원 ▲350 +1.06%)(-31.44%), 한화생명 (2,970원 ▲5 +0.17%)(39.56%)은 줄었다.

이병건 DB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전체적으로 보험사들의 실적은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며 "삼성화재가 고수익 신계약으로 방향을 전환하며 양호한 실적을 시현하고 있지만 현대해상과 메리츠화재는 다소 주춤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카드, 신탁사 등 기타 금융 부문은 실적이 악화됐다. 카카오페이 (27,300원 ▼850 -3.02%)는 상반기 당기순손실이 86억원으로 적자가 지속됐다. 삼성카드 (37,250원 ▼400 -1.06%)(-8.01%), 우리종금 (707원 ▼15 -2.08%)(-73.16%), 에이플러스에셋 (4,065원 ▲35 +0.87%)(-89.85%), 스틱인베스트먼트 (9,700원 ▼1,510 -13.47%)(-2.88%) 등도 전년 동기보다 순이익이 줄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