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디엑스앤브이엑스, 권규찬 '신약'·이용구 '영업' 체제로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18 14:55
  • 글자크기조절

권규찬 총괄 사장, 각자 대표 선임

왼쪽부터 디엑스앤브이엑스 이용구·권규찬 각자 대표이사/사진=디엑스앤브이엑스
왼쪽부터 디엑스앤브이엑스 이용구·권규찬 각자 대표이사/사진=디엑스앤브이엑스
디엑스앤브이엑스(DXVX (5,780원 ▲100 +1.76%))가 권규찬 R&D(연구개발) 총괄 사장을 각자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권규찬 사장은 신약 개발을, 이용구 대표는 영업을 진두지휘하게 된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18일 임시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해 권 사장을 각자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권 신임 대표는 LG화학 선임연구원, LG생명과학 RA팀 실무총괄, 대웅제약 바이오연구실장, 한미약품 글로벌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한 국내 대표 글로벌 신약개발 전문가다. 한미약품의 국내 최초 항암분야 바이오 신약 '롤베돈'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비롯해 △히알루마 △에소메졸 미국 FDA 허가, △트리약손 △피도글 등 20여건의 유럽 허가 △탐수로신 일본 허가 등 국내 최다의 미국, 유럽 허가를 포함해 100여건이 넘는 글로벌 의약품 시판 허가와 해외영업을 주도해왔다.

권 대표는 사업개발 및 연구개발 분야에서 전문성을 발휘해 이 대표와 회사의 고속성장을 이끌어나간다는 포부다. 최근 권 대표는 디엑스앤브이엑스의 R&D를 총괄하면서 신약개발 역량 강화와 기존 파이프라인의 연구성과 조기 창출을 위해 신약연구본부와 임상개발본부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항암 신약물질 등 자체적인 신약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최근 인수한 자회사 에빅스젠을 비롯해 기존에 보유한 파이프라인의 임상, 글로벌 사업 진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구개발을 주도할 핵심 인력들도 꾸준히 합류 중이다. 한미약품 수석연구원 출신의 항암제, 대사질환 및 면역질환계 신약개발 전문가이자 비임상시험 전문가인 이규항 박사를 신약연구본부장으로 영입했다. 한미약품 연구센터와 한미정밀화학 중앙연구소에서 개량신약 신화를 쓴 이경익 상무와 한미약품에서 바이오·합성신약 프로젝트들의 글로벌 및 국내 임상 시험을 주도해온 임상 전문가 권혜영 이사가 합류했다. 한미메디케어를 거쳐 셀트리온에서 글로벌 RA실무를 담당했던 이하종 이사도 RA팀장으로 입사했다.

에빅스젠도 GC녹십자와 GC셀 바이오연구 팀장으로 GC의 바이오의약품 공정개발을 총괄했던 백상훈 부사장과 한미약품, 삼성바이오로직스, LG화학에서 바이오의약품 CMC(제조품질관리) 역량을 쌓은 김병진 부사장을 영입했다.

디엑스앤브이엑스 관계자는 "우수 연구개발 인력들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자체 신약개발에 착수했다"며 "항암항체 및 RNAi 항암 백신 개발을 1차 타깃으로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내 최소 1개 이상의 임상시험계획(IND) 신청 등 신약 관련 실적 가시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디엑스앤브이엑스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신약개발의 역사를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