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파월에게 남은 무기는 '25bp'뿐…美 3대지수 반등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26 05:08
  • 글자크기조절
제롬파월
제롬파월
뉴욕증시가 미국 중앙은행장의 매파적 발언에도 불구하고 상승세로 반등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잭슨홀 미팅에서 "금리를 올릴 준비가 돼 있다"고 추가 긴축의지를 나타냈지만 인상여지가 크지 않다고 여긴 투자자들이 오히려 안심한 까닭이다. 시장은 오히려 파월이 경제가 고금리에도 강하다고 평가한 것에 호응했고, 40년 만에 가장 강한 긴축을 견뎌내고 있는 기업들의 주식을 사들였다.

지난해 파월은 이른바 '빅스텝(50bp)'이나 '자이언트스탭(75bp)'이라는 막강한 인상여지와 권한으로 시장을 벌벌 떨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제 그에게 남은 것은 고작 올해 단 한번 25bp 인상 혹은 동결이라는 카드 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25일(현지시간) 다우존스 지수는 전일보다 247.48포인트(0.73%) 오른 34,346.9를 기록했다. S&P 500 지수도 29.4포인트(0.67%) 상승한 4,405.71에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126.67포인트(0.94%) 상승해 지수는 13,590.65에 마쳤다.

이날 S&P 500 구성종목 가운데 에너지와 임의 소비재, 산업 부문은 모두 최소 1% 상승했다. 석유회사 발레로(Valero)와 장난감 제조사 하스브로(Hasbro)는 각각 3.9%와 6.5% 상승하며 이날 가장 큰 상승세를 보였다.

연준 의장은 확실히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에 맞서기 위해 금리를 추가 인상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은 연준의 금리 인상 주기가 거의 끝나가고 있다는 낙관론으로 기울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