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매달 50만원 부었더니…20년뒤 月168만 '콸콸'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94
  • 2023.08.28 05:40
  • 글자크기조절

[머니똑똑] ACE 미국배당 다우존스
모의실험 결과 1.2억→5.3억
월배당 재투자, 복리 극대화
은퇴후 '제2의 월급' 노릴 만

매달 50만원씩 투자했을 때 20년 후 기대할 수 있는 은퇴 자금은 얼마일까? 한국판 SCHD(Schwab US Dividend Equity ETF)로 불리는 ACE 미국배당 다우존스 ETF(상장지수펀드)로 시뮬레이션해 본 결과 5억3700여만원으로 산출됐다. 원금은 1억2000여만원, 수익은 원금의 3배 넘는 4억1700여만원이다. 20년 후 매달 최대 168만원의 분배금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과거 20년 성과를 기반으로 추정한 것으로 월 분배금을 재투자해 복리 효과를 극대화한 결과다. 물론 향후 주가 흐름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장기간 안정적이고 꾸준한 주가 흐름을 보여온 주식을 고르는 기준이 그대로인 만큼 현명한 선택지일 수 있다. 이에 따라 최근 고배당 ETF, 특히 다우존스 U.S Dividend 100 Price return(다우존스 미국배당 100) 지수를 추종하는 일명 한국판 SCHD ETF들이 시장의 주목을 받는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의 ACE미국배당 다우존스는 국내에 가장 먼저 상장된 '한국판 SCHD'다. 2021년 10월 상장돼 약 2여년간 안정적으로 운용됐다. 이 기간 주가 상승률은 5.3%(연 2.9%), 분배금은 연 3% 수준을 넘는다.

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금리가 급격히 상승한 지난해부터 주목받기 시작해 같은 벤치마크 지수를 추종하는 여러 상품이 나왔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ACE미국배당 다우존스도 수수료를 연 0.01%로 인하하고, 분기 배당에서 월 배당으로 상품을 바꿨다. 김승현 한국투자신탁운용 부장은 "국내 투자자들의 월분배 ETF에 대한 관심이 뜨겁고 배당형 ETF로 은퇴를 준비하는 투자자들이 많은 만큼 은퇴 이후 '제2의 월급'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월분배 형태로 바꿨다"고 했다.

ACE미국배당 다우존스의 기초지수는 기업의 펀더멘탈, 배당의 연속성, 배당수익률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종목을 편입한다. 최소 10년 연속 배당금을 지급한 종목 가운데 시가총액, 거래 대금으로 유니버스를 만들고 현금흐름부채수익률, 자기자본이익률, 연배당수익률, 5년배당성장률에 각 25%씩 가중치를 둬 순위를 산출한 후 100개 종목을 편입한다. 단일 종목 편입한도 4%, 섹터비중 편입한도 25%다. 특정 종목이나 섹터에 대한 쏠림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김 부장은 "일반적으로 배당주가 무겁고, 성장이 정체된 주식이라고 여기기 쉽지만 배당을 늘렸다는 것 자체가 장기적으로 꾸준히 성장한다는 증거"라며 "브로드컴, 텍사스인스트루먼트 같은 반도체 종목, 혁신기업으로 꼽히는 종목들도 고루 편입했"고 말했다.

배당형 ETF 투자시에는 투자 목표와 투자자 성향, 상품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 김 부장은 "배당, 커버드콜, 우선주, 리츠, 채권 등 기초 자산에 대해 잘 파악하고 배당이 높은 상품을 고를 지 장기간 투자 후 매매차익과 인컴 수익이 기대되는 상품을 택할 지 판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